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종시, KTX 세종역 용역 결과 발표한 날 국토부·충북도 "불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세종시, KTX 세종역 용역 결과 발표한 날 국토부·충북도 "불가"

    뉴스듣기

    이춘희 세종시장이 9일 KTX세종역 사전 타당성 용역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세종시 제공)
    KTX 세종역 신설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신설 불가'라는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9일 용역 결과를 발표하며 KTX 세종역 신설 재추진 의지를 확고히 했지만, 용역 결과 발표 직후 국토부의 제동으로 분위기는 급랭했다.

    세종시는 이 날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 경제성 B/C값이 0.86으로 앞서 2017년 진행된 용역 결과(0.59)보다 0.27 증가했다는 아주대의 용역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위치는 금남면 발산리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서는 KTX 세종역 신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통상 B/C값 1을 넘겨야 타당성이 인정되는데, 세종시는 지방이라는 점과 함께 앞선 용역 결과보다 수치가 높아졌다는 점에 방점을 찍어 추진 의지를 강조한 셈이다.

    하지만 세종시의 입장 발표 직후 국토부는 설명자료를 통해 KTX 세종역 신설 불가 입장을 공식화하며 선을 그었다.

    국토부는 "세종시가 자체 조사에서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한 KTX 세종역 신설은 이미 2017년 6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진행한 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낮다고 검토된 바 있다"고 밝혔다.

    세종시 입맛대로 추진된 용역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는 것으로 "충북 및 국토부와의 협의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세종시 입장에도 동의한 바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실제 충북도 역시 이 날 기자회견을 열고 "KTX 세종역 신설은 이미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지 않기로 결론 난 상태며 충북도 역시 반대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노선도(이미지=세종시 제공)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