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와중에 '여행 가라'는 아베…지지율 추락

뉴스듣기


국제일반

    코로나19 와중에 '여행 가라'는 아베…지지율 추락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하는 와중에 여행 장려 정책을 추진하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마이니치 신문과 사회조사연구센터가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18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일본 정부가 관광 산업을 부흥을 위해 여행 비용의 일부를 보전해주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정책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반대 의견이 훨씬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가 많은 도쿄를 제외하고 22일부터 고투 트래블을 시행하기로 했는데 응답자의 69%는 도쿄 이외의 지역도 보류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또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다시 발령해야 한다는 의견은 84%에 달했다. 응답자의 20%는 일본 전역에, 64%는 지역을 한정해 긴급사태를 선언해야 한다고 각각 의견을 표명했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잇따른 실책으로 아베 정권의 지지율은 더 떨어졌다.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답한 이들은 32%로 지난달 20일 조사 때보다 4% 포인트 하락했다.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4% 포인트 상승한 60%였다.

    그러나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지율은 9%에 머물러 아베 정권의 실책이 야당 지지율로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