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아베 코로나 대응, 日·美·유럽 6개국 지도자 중 최하위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日아베 코로나 대응, 日·美·유럽 6개국 지도자 중 최하위

    뉴스듣기

    獨 메르켈 총리 가장 호평…트럼프, 간신히 꼴찌 면해

    마스크 벗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미국과 일본, 유럽 등 6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나쁜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국제 컨설팅업체 '켁스트 CNC'가 각국에서 1천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0-15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자국 지도자가 코로나19에 '잘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자 비율에서 '잘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을 뺀 점수는 아베 총리가 -34% 포인트로 최하위였다.

    조사 대상인 일본과 미국, 영국, 독일, 스웨덴, 프랑스 등 6개국 가운데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자국민들에게 가장 혹평을 받은 것이다.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은 42% 포인트를 기록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42%포인트)이고 다음으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0%포인트), 3위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11%포인트), 4위는 영국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12%포인트), 5위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21%포인트) 순이다.

    아베 총리 코로나 대응 국제 여론 조사에서 최저치. (사진='도쿄신문' 홈페이지 캡처)

     

    아베 정부는 경제 정책에서도 가장 나쁜 평가를 받았다.

    일본을 제외한 5개국은 '정부가 기업에 필요한 사업 지원을 잘 제공하고 있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이 38-57%의 분포를 보였는데 일본은 23%에 그쳤다.

    특히 일본의 경우 경제적 불안에 대한 질문에 '실직하는 것이 아닌가 우려하고 있다'는 응답이 38 %, '근무하고있는 회사가 도산하지 않을까 걱정'이라는 응답이 36 %에 달해 함께 6개국 중 가장 높았다.

    '켁스트 CNC'는 "(일본) 정부의 사업 지원에 대한 매우 강한 불만이 아베 총리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로 이어진 원인 중 하나"라고 풀이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사망자 수가 다른 국가에 비해 낮아 코로나19에 잘 대응하고 있다고 자화자찬하고 있으나 유권자들은 정부 대응이 형편없다고 평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