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뉴스데스크' 뒷광고 보도에 애꿎은 양띵만 '불똥'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디어

    '뉴스데스크' 뒷광고 보도에 애꿎은 양띵만 '불똥'

    뉴스듣기

    '뉴스데스크' 뒷광고 보도에 유튜버 양띵 "내 영상 무단사용"
    "뒷광고 한 적 없는데 자료화면 쓰여…무관한 유튜버 피해"
    MBC "양띵에게는 사과…수정본 영상에 사과문도 첨부할 것"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MBC '뉴스데스크'가 뒷광고(유료광고 고지가 누락되거나 미비한 PPL) 보도 과정에서 이와 무관한 유튜버 양띵 영상을 사용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양띵은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정말 억울하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 따르면 '뉴스데스크'는 <"숨겨야 번다"‥의료계까지 퍼진 '뒷광고'>라는 보도를 내보내면서 양띵의 골드버튼 개봉기 영상과 '대먹녀' 촬영 영상을 모자이크 처리해 자료화면으로 무단사용했다.

    양띵은 가뜩이나 뒷광고 문제가 민감한 시기에 전혀 무관한 자신의 영상을 뒷광고 관련 보도에 사용한 데 유감을 표했다. 작게는 이미지 실추, 크게는 구독자들 신뢰까지 무너질 수 있기 때문이다.

    양띵은 "뒷광고 이슈 때문에 문제가 없는 유튜버들도 행동 하나하나 조심하고 있는 이 시기에 이런 식으로 (영상이) 쓰이다니 허무하고 속상하다"며 "관련 없었던 유튜버가 피해 봐서는 안 될 일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같은 날 양띵은 자신의 SNS에도 "뒷광고와 관련도 없고, 문제도 없는 제 골드버튼 개봉 영상을 이런 자료화면으로 이야기도 없이 쓰는 게 어딨느냐"며 "난 뒷광고 하지도 않았고, 제보 같은 것도 한 적이 없다. 너무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지난달 수많은 인기 유튜버들이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을 때 양띵은 "유료광고를 숨기거나 '뒷광고' 제의를 받은 바가 없다"고 밝히면서 1만개에 달하는 영상을 모두 검토했다. 이를 통해 '뒷광고' 없는 양심적인 유튜버로 알려졌을 뿐 아니라, 173만 구독자들에게 두터운 신뢰를 얻었다.

    소식을 접한 시청자들은 지난 1일자 '뉴스데스크' 유튜브 풀영상에 공식 사과와 적절한 사후 조치를 촉구했다.

    한 시청자(닉네임: 하이****)는 "영상만 자르고 아무말도 하지 않으면 어쩌자는 거냐. 아무 관련 없는 유튜버 영상 무단사용한 거 죄송하다고 사과하라. 여러모로 불편하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시청자(닉네임: 몰라****)는 "뒷광고 제보자라니…. 양띵은 뒷광고 한 적도 제보한 적도 없다. 게다가 지상파에서 허위사실을 퍼뜨리면 어떡하냐"고 지적했다.

    MBC '뉴스데스크' 측은 이에 대해 2일 CBS노컷뉴스에 "양띵에게 연락해서 사과하고 원만하게 정리가 됐다. 관련 영상은 수정본을 올릴 것이고, 말미에 사과문을 첨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