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방부 "北, 실종자 구조하려다 놓친 후 상황 급반전 정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국방부 "北, 실종자 구조하려다 놓친 후 상황 급반전 정황"

    뉴스듣기

    "최초 첩보 입수 후 2시간 뒤 북한이 실종자 신원 확인 정황"
    "구조 과정으로 보이는 정황과 놓쳐서 2시간 찾아 헤멘 정황"
    "직후 상황 급반전, 대응하는 데 제한돼"
    청와대 요청한 군 통신선은 아직 복구 안 돼

    (사진=연합뉴스)
    국방부 핵심 관계자는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당시 북한이 실종자를 구조하려던 정황이 있었으나 놓친 뒤 재수색이 이뤄지는 등 상황이 급반전되어 대응하는 데 제한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28일 국방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의 개요를 다시금 간략히 설명하면서 "첩보의 조각조각을 재구성해 사건을 파악했기 때문에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북한이 실종자를 발견한 정황은 22일 오후 3시 30분쯤 첩보를 수집하는 말단 실무자가 최초 인지했다.

    이후 이 첩보는 신빙성 있는 정황으로 확인돼 내용 분석에 들어갔지만 군 수뇌부까지 보고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렸고, 최초 인지 후 2시간 뒤에 북한이 실종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정황을 알게 됐다.

    핵심 관계자는 "이후에 북한이 상당한 시간 동안 구조 과정으로 보이는 정황을 인지했으나 그를 놓쳐서 2시간 정도 찾아 헤멘 정황도 포착했다"며 "직후에 상황이 급반전돼 대응하는 데 제한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늑장 대응이 아니었다"며 "당시에는 단순 첩보 내용이어서 그대로 발표하기 힘들었고, 분석하고 확인하며 발표하기 위해 관계장관회의를 여러 차례 했기 때문에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월북 의사 진술과 시신 소각 등 국방부 설명과 북한이 대남통지문을 통해 설명해 온 사건의 경위와 차이가 나는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의 정보를 객관적으로 다시 들여다보겠다. 제3자의 입장에서 관련 자료를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그럼면서 이 관계자는 "해경이 수사를 통해 최종 결론을 내릴 것이고 군은 해경 수사에 협조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국방부 문홍식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양 기관이 자료 제공 방법이라든지, 범위 같은 것들을 논의하고 있다"며 "지난 25일 1차로 만나서 협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7일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이라면서도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핵심 관계자는 "NLL은 남북의 실질적 해상 경계선이며, 탐색 구역을 정해서 해군과 해경이 정상적으로 수색 작전을 진행하고 있다"며 "북한도 수색 활동을 현재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홍식 부대변인은 청와대가 공동조사와 함께 제안했던 군 통신선 복구에 대해 "아직 복구가 안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북 군사당국은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이용해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4시 등 2차례 정기적인 통화를 해 왔다. 하지만 북한은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삼아 지난 6월 9일부터 여기에 일절 응하지 않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