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칼럼

    스페셜 CBS 칼럼

    [칼럼]코로나로 지친 삶과 '추석'

    뉴스듣기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소독작업을 하는 모습.(사진=이한형 기자)
    1일은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이다. "더도 덜도 말고 늘 한가위만 같아라”하는 속담처럼 추석은 온 가족이 모여 풍성한 먹거리를 함께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날로 각인돼 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라는 이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전염병 사태로 추석 풍속도가 완전히 달라졌다.

    감염 위험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찾지 못했고, 가족 친지 방문조차 제대로 할 수 없었다. 대신 원격 통신수단을 이용해 안부를 전해야 했고, 심지어 성묘도 온라인으로 대체했다.

    특히 코로나 사태로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생계위기에 내몰린 자영업자 등 수많은 가정이 시름과 한숨으로 추석연휴를 보내야 하는 현실은 가슴 아픈 일이다.

    여기에 올 여름 유난히 심각했던 폭우와 태풍으로 인해 수많은 피해가정들이 고통 속에 추석을 보내고 있다.

    즐거워야 할 추석이 한없이 우울해지는 이유다.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시민들이 귀성길에 오르는 모습.(사진=이한형 기자)
    그러나 추석은 고단하고 지친 우리의 삶을 위로 하고, 새 힘을 충전하기에 더없이 좋은 시간이기도 하다.

    어렵고 힘들 때 가족만큼 편하게 의지할 수 있고 힘이 되는 것도 없다. 이번 추석연휴엔 온 가족이 모여, 또는 안부 전화를 통해 가족의 소중한 존재를 다시 한번 확인하며, 각박해진 삶을 서로 위로하고 재충전하는 시간으로 만들어야 하겠다.

    또한 코로나 불경기로 끼니를 걱정해야 하는 극빈층의 어려움이 더욱 커졌다고 한다. 생활이 더욱 팍팍해지는 와중에서도 더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넉넉한 추석이면 좋겠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번 추석연휴에는 코로나 전염을 막기 위한 방역수칙 준수에 유의해야겠다.

    그리워 만나는 가족에게 코로나 전염병을 옮겨서는 안될 것이고, 추석연휴로 인해 코로나가 재 확산되는 사태는 더더욱 발생해선 안될 일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