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창묵 원주시장, 사업 특혜의혹 제기에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원

    원창묵 원주시장, 사업 특혜의혹 제기에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뉴스듣기

    정당성과 투명성 확보해 현안사업 마무리 할 계획
    국민의힘 강원도당, 원주시 현안사업 시장 측근 챙기기 의혹 있어

    원창묵 원주시장이 8일 국민의힘 강원도당의 특혜의혹 제기와 관련해 행정의 정당성 확보위해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손경식 기자)
    한옥마을 조성사업 등 강원도 원주지역 각종 사업에 대해 국민의힘 강원도당이 특혜의혹을 제기되자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원창묵 원주시장이 의혹 불식을 위해 감사원 공익감사를 받겠다는 강수를 제시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법에 따라 적법한 절차를 거쳐 추진하고 있는 각종 사업에 대한 특혜의혹 제기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를 바로잡기 위해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특혜 논란을 잠재우고 행정의 정당성과 투명성을 확보해 현안사업 마무리에 집중하겠다"며 최근 국민의힘 강원도당이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원 시장은 우선 "한옥마을 조성사업의 경우 원주시에서 개설하기로 한 진입도로는 사실상 마을주민을 위한 도시계획도로로 의회 동의없이도 추진 가능한 사업임에도 공개공모로 전환해 투명하게 추진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모공원 진입도로 개설공사는 이미 계약이 체결된 상태에서 중지되어 있는 사업을 원주시가 일방적으로 계약해지 할 수 없는 사업"이었다고, "송삼마을-대성고 방면 도시계획도로 개설사업은 극심한 교통체증 문제 해결 등을 위한 사업"이라고 각각 해명했다.

    원 시장은 국민의힘 강원도당에 대해 근거 없는 폄훼와 왜곡을 당장 중단하고 정파를 뛰어넘어 지역발전을 위해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최근 논평을 통해 "원창묵 원주시장이 한옥마을 조성사업과 추모공원 진입도로 사업 등을 추진하며 측근 인사에게 특혜를 몰아주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며 철저한 감시와 견제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