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칼럼]철거위기 독일 '소녀상'…팔짱만 끼고 있는 정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칼럼

    [칼럼]철거위기 독일 '소녀상'…팔짱만 끼고 있는 정부

    뉴스듣기

    독일 베를린시 '평화의 소녀상' 철거 위기 놓여
    일본 정부의 전방위적 외교와 압박 통한 듯
    우리정부의 일관된 미온적인 태도 온당한지 의문
    현지 단체 '평화의 소녀상' 위한 법적 대응 시작
    미지근한 태도만을 견지할 시기 아니다

    베를린 거리에 설치된 소녀상 비문 읽는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철거될 위기에 놓였다.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가 지난달 독일 공공장소에선 처음으로 미테구 거리에 소녀상을 세웠는데 미테구청이 오는 14일까지 자진 철거하라고 명령했기 때문이다.

    소녀상은 미국을 비롯해 세계 곳곳에 설치와 철거가 반복되는 시련을 맞기도 했지만, 과거사 반성에 적극적이었던 독일에서의 철거명령은 당혹을 넘어 충격에 가깝다.

    그만큼 소녀상 건립을 막으려는 일본의 전방위적 외교와 압박이 집요할 만큼 상당했다는 반증이다.

    외무상까지 직접 나서 독일 정부에 '일본 정부 입장에 어긋난다'며 철거를 요청하는 등 사활을 걸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반해 우리 정부는 "소녀상 설치는 민간의 자발적 움직임으로 정부가 외교적으로 간여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답답하리만치 미적지근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철거결정으로 일본의 기세는 하늘을 찌를 만큼 득의양양하다.

    언론들은 "위안부 동상 설치를 계속해 온 한국의 수법이 이제는 국제사회에서 통하지 않게 됐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대서특필하며 한일전에서 큰 승리를 거둔 양 통쾌해하고 있다.

    "비정상적인 반일 자세를 유지하고 있는 문대통령과는 정상회의를 하지 말라"는 비아냥도 나온다니 기가 막힐 따름이다.

    역사적 과오는 뒤로하고 어떻게든 소녀상을 철거하려는 일본의 이 같은 집착은 비단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지난 2017년 미국 애틀랜타, 캘리포니아 글렌데일에 소녀상이 세워지려하자 미·일 동맹은 물론 양국 경제에 막대한 손해를 입힐 수 있음을 상기시키며 철거를 줄기차게 주장해 왔다.

    심지어 부산 일본 영사관 앞, 서울 일본 대사관 앞의 소녀상까지 이전하라고 압박할 정도다.

    힘에 근거해 역사왜곡을 오히려 진실로 포장하려 한다.

    독일 수도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안하무인식 태도는 우리정부가 자초한 면이 크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사건이 불거질 때마다 "마찰이 우려된다", "민간 차원의 일로 우리 정부에서 의견을 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식의 미온적인 태도를 고집하는 게 온당한지 의문이 들 정도다.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상호 비난을 자제한다'는 2015년 12.28 위안부 합의를 의식하고 있기 때문이라지만 일본의 태도에 견주어 정도가 지나치다.

    일본정부에 맞서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는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기 위한 힘겨운 법적 대응을 시작했다.

    또 독일 현지에서는 소녀상 철거 반대 청원운동을, 한국에서도 청와대 국민청원사이트에 철거 반대 청원이 진행되고 있다.

    현지 시민들과 교민들도 내일 낮 소녀상 주변에서 철거명령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기로 했다.

    한·일간 갈등과 반목의 역사에서 소위 '위안부 문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그 무엇보다 크다.

    우리 정부가 지금처럼 팔짱만 끼고 있을 때가 아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