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수원, 한반도 서남부권역에 대규모 태양광발전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한수원, 한반도 서남부권역에 대규모 태양광발전 추진

    뉴스듣기

    '이익공유형' 태양광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이바지

    한수원 경주 본사 전경(사진=자료사진)

    한수원이 한반도 서남부지역에 대규모 태양광발전사업을 시행한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14일 퍼시피코에너지코리아(대표 조동욱)와 서남부권역 '그린뉴딜 대규모 태양광 사업'의 성공적인 개발 및 투자를 위해 협력하는 내용의 공동사업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두 회사는 정부의 포스트 코로나(Post-Corona) 위기 극복을 위한 그린 뉴딜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우선 국내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신안 신의면 200MW 육상 태양광사업', '신안 안좌면 38MW 육상 태양광사업' 및 향후 서남부권역에 추진하는 대규모 태양광사업에서 상호협력 관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들 사업은 '주민 이익공유형 사업'으로 추진해 운영기간 동안 지역사회와 수익을 공유한다.

    신의면 200MW 태양광 발전소는 총사업비 3300억원을 투입해 2022년 8월 준공 예정이고, 안좌면 38MW 태양광 발전소는 630억원을 들여 2022년 10월까지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각각 지분투자와 인허가 및 건설 총괄 등의 역무를 수행한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서남부 지역의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대규모 사업 주도권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지역주민과의 이익공유를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서면으로 진행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