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영록 전남지사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 앞서 면밀한 연구 선행돼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김영록 전남지사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 앞서 면밀한 연구 선행돼야"

    뉴스듣기

    김 지사,"연구도 행정통합이 지고지순한 선이라고 전제하면 안돼"

    김영록 전남지사(사진=연합뉴스)
    그동안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에 소극적인 입장을 취해 왔던 김영록 전남지사가 이 시장과 만나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적극적인 돌파 의지를 나타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14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이용섭 시장과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와 관련해 조만간 만나기로 했다"면서도 "전남도의회, 전남도교육청 등 전남지역 관련 기관과 시민사회, 직능단체 등의 의견을 들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이 시장과 만나더라도 양 시도 지사가 결정할 문제는 아니고 광주전남 행정통합이 광주전남에 미칠 영향과 득실, 미래상 등에 대해 면밀한 연구가 선행돼야 한다"며 "광주전남 행정통합이 지고지순한 선이라는 명제로 연구가 진행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관련 연구도 광주시와 전라남도의 영향이 미치지 않는 공정한 기관이 수행해야 한다"며 "양 시도가 개입할 경우 공정한 연구결과가 도출될 수 없을 뿐더러 더 많은 후유증을 남기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그러나 "중앙정부 지원 없는 단순한 지방정부 통합은 의미가 없다"며 "민선 7기에 시도 행정통합에 대한 여러가지 방안을 검토해 보고 민선 8기에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당초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과 중앙정부의 파격적인 지원이 없다면 행정통합은 무의미하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특히 김 지사는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가 결과 없이 종료될 수는 없다"며 "양 시도의 논의가 이미 진행된만큼 행정통합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김경수 경남지사가 제안한 '지방도시 광역경제권 구축'을 대안으로 제시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