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은평구, 코로나19 심층역학조사 결과 '무증상·발열' 높았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서울

    은평구, 코로나19 심층역학조사 결과 '무증상·발열' 높았다

    뉴스듣기

    확진자 256명 대상 심층역학조사 결과 20·50·60대 확진↑
    확진자 접촉 가족>사내>사랑제일교회 및 광화문집회 순
    자신도 못느끼는 무증상 28.1%, 증상발현 발열 51.6%
    소아·청소년·20대 확진 18.3%로 안전하다는 인식 잘못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관내 코로나19 확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심층역학조사에서 무증상 확진자가 28.1%, 증상시 발열이 51.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14일 오전 10시 기준 256명의 확진자를 성별, 연령별, 증상 유무, 감염경로, 기저질환 유무, 방역망 내 관리비율 등을 세분화해 공개했다.

    확진자 중 증상을 호소한 184명(71.8%)은 발열이 95명(51.6%)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기침 59명(32%), 인후통 54명(29.3%)으로 나타났다. 하지만무증상 확진자도 72명(28.1%)에 달했다. 일상 생활에서 본인이 증상을 느끼지 못해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확인된 셈이다.

    구는 코로나19 증상의 경우 발열 비율이 가장 높은 만큼 '체온 1일 1체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료=은평구 제공)
    감염경로는 선행 확진자 접촉이 200명(78.1%)으로 가장 많았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사례도 56명(21.9%)에 달했다.

    확진자 접촉중 가족이 25.8%로 가장 많았고, 사내 접촉 12.5%, 사랑제일교회 및 광화문 집회 7.0% 등으로 나왔다. 기저질환의 경우에는 30.1%가 있음, 69.9%가 없다고 조사 됐다. 방역망 내 관리비율(자가격리중 확진된 사례)의 경우 37.1%였다.

    연령별로는 소아·청소년이 7.0%, 20대는 11.3%로 젊은층이라도 코로나19에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해외의 경우 소아·청소년이 체내 면역 시스템이 작동하는 과정에서 과도하게 염증을 일으키는 다기관 염증증후군으로 사망하는 사례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국내에서도 현재까지 10대 초 남아 2명이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으로 진단을 받은 바 있다.

    상대적으로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는 고연령층인 60·70대 확진이 31.8%에 달했다. 감염추이에서도 8.15 광화문 집회 이후 노령층의 확진자 수가 특히 급증했다.

    이번 은평구내 코로나19 확진자 통계 발표에서 주목할 부분은 무증상 확진자(28.1%)가 많고 증상 중에서도 발열이 51.6%로 가장 많다는 점이다. 구는 개인이 하루 한번 체온 측정을 통해 건강을 관리한다면 효과적인 개인방역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자료=은평구 제공)
    은평구는 개인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8월부터 '체온 1일 1체크(check) 캠페인'을 벌여 가정마다 디지털체온계 21만여개를 순차적으로 배부하고 9월에는 SNS를 통해 체온측정 인증 이벤트를 통해 체온측정의 생활화를 강조한 바 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매우 유의미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며 "외출 전 발열 체크를 하는 것은 마스크 착용·손씻기와 함께 강력한 감염병 예방 조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