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16년 만에 되돌아 온 용산미군기지에서 첫 공식행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서울

    116년 만에 되돌아 온 용산미군기지에서 첫 공식행사

    뉴스듣기

    용산구, 오는 16일 '용산구민의 날 기념식' 개최
    코로나19 감안해 비대면 행사로 축소 "참석인원 100명으로 최소화"

    반환 받은 용산미군기지 외인주택 전경(사진=용산구 제공)
    116년 만에 우리 품으로 돌아온 용산미군기지인 '용산공원'에서 정부 수립 이후 지자체 공식 행사가 처음으로 열린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오는 16일 용산공원 개방부지 (옛 장교숙소 5단지, 서빙고로 221)에서 ‘제27회 용산구민의 날 기념식’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하지만 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형태로 행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참석인원을 100명으로 최소화 했는데 성장현 구청장, 시·구의원, 구민대상 수상자, 청년정책자문단, 외국인명예통장 등이 자리할 함께 할 예정이다.

    일반 주민은 구청 유튜브로 행사를 실시간 시청할 수 있다.

    (사진=용산구 제공)
    기념식은 개회선언, 국민의례, 내빈소개, 홍보영상 상영, 구민대상 시상, 기념사 및 축사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올해 27회차를 맞은 구민대상 수상자로는 △효행상-전형자(원효1동) △봉사상-박안순(이촌2동) △협동상-이양일(후암동) △모범가족상-서선임(서빙고동) △특별상-지웅장학회, 한국석유공업(주), 파리크라상 서울역점이 각각 선정됐다.

    특히 전형자 씨는 교통사고 후유증을 앓고 있는 시어머니와 뇌병변 장애를 가진 형부를 모시면서 지역 내 각종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등 모범을 보여 효행상 영광을 안았다.

    수상자에게는 인물 부조 또는 회사 로고를 새긴 상패를 지급한다.

    성장현 구청장은 기념사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해 준 구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할 계획이다.

    이어 온전한 용산공원 조성, 역사 바로 세우기, 치매안심마을 건립, 돌봄SOS센터 서비스 확대, 청년지음 및 청년창업지원센터 운영, 아동친화도시 조성, 평생학습 증진, 조화로운 개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용산구가 추진하는 주요 정책들도 소개한다.

    기념식 뒤에는 한마음 축제 ‘국악 한마당’이 이어지는데, 명창 정신예, 최진숙, 조주선 등이 출연해 산조병주와 육자배기 등 흥타령을 선봰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1904년 러일전쟁, 한일의정서 체결 이후 무려 116년만에 우리 품으로 돌아온 용산공원에서 정부 수립 후 첫 지자체 공식 행사를 여는 뜻 깊은 날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민의 날은 행정구역상 ‘서울특별시 용산구’가 처음 생긴 1946년 10월 18일을 기념하는 날이다. 구는 지난 1994년부터 10월 18일을 전후해 매년 기념식을 이어오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