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태권도 진흥재단, 지역경제활성화에 미온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핫이슈 2020 국정감사

    태권도 진흥재단, 지역경제활성화에 미온적

    뉴스듣기

    이상직 의원, "수십억 지방비 지원 불구 협력사업발굴 소극적"
    한국관광공사 유튜브 활용 지역문화 홍보 활동과 대조

    전북 무주 태권도원(사진=자료사진)
    태권도진흥재단이 수십억원의 지방비를 지원받고도 지역경제 활성화에는 미온적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이상직 의원(무소속 전북 전주을)에 따르면 전북 무주군은 올해로 개원 6년째인 태권도진흥재단에 년간 4억원, 6년간 총 24억원의 지원을 했으며 올해 완공될 '태권도 명인관' 건립에도 무주군 예산 15억원이 추가 소요됐다.

    이상직 의원은 "무주군이 태권도진흥재단의 각종 행사에 행정력과 시설물 설치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재단측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사업 발굴에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한국관광공사는 도시의 아름다움을 홍보하는 유튜브를 개설, 전주지역의 문화관광 상품으로 판소리와 한옥 같은 우리 고유의 멋을 현대화 한 가장 효율적인 지역 상생프로그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상직 의원은 "이처럼 한국관광공사의 경우 공공기관의 본업과 지역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는 만큼 태권도진흥재단 역시'지역상생프로그램'을 마련해 무주군가 지역협력사업 발굴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 종주국으로서 위상에 걸맞는 상징적인 태권도 인프라를 구축하고 한국의 대표 브랜드 및 문화 관광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4년 설립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