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700억 투입 제주시청사 신축 "무리한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700억 투입 제주시청사 신축 "무리한 추진"

    뉴스듣기

    제주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코로나19 어려운 시기 지금 추진해야 하나"

    제주시청사 신축 조감도.
    700억 원대의 예산이 투입되는 제주시청사 건립에 대해 무리한 추진이라는 지적이 제주도의회에서 나왔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강성균 의원은 16일 제주시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제주시청사를 신축해야 하느냐는 시민들의 의구심이 많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어 "유럽의 경우 200~300년 이상 된 청사나 건물이 많이 있고 공간이 모자라면 조금씩 확보해서 쓴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제주도는 "당장 세수가 줄어 내년도 예산 삭감을 외치고 있는데 700억원 대의, 많게는 1000억 원의 돈이 투입될 시청사 건립을 지금해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또 "시청사 신축보다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제주도민들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예산이 쓰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함께 강 의원은 "어려운 시기가 지난 다음 상당한 기간을 두고 중장기적으로 추진해야 할 문제"라며 시청사 건립의 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안동우 제주시장은 "시민들이 제주시청을 찾을 때 민원 부서가 각각 건물별로 흩어져 있어 특히 연로한 시민들의 불편이 크다"며 시청사 건립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안 시장은 또 "지금은 시청사 건립을 위한 행정절차가 이행되는 과정이고 당장 돈이 투입되는 상황이 아니다"며 "모든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는 2023년 이후에나 공사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시장은 "2023년쯤 사업비가 투입되기 때문에 그때가서 제주도 재정여건을 보고 투입 여부를 결정해도 된다"고 답했다.

    지방채 발행을 할지, 민간에 위탁해 청사를 지을지, 일부 공유재산을 매각해 재원을 확보할 지 등을 2023년 판단하고 도민공감대 여부 등도 봐서 공사를 늦출지 말지를 결정하면 된다는 것이다.

    안 시장은 "내년에 당장 720억 원을 반영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행정절차만 진행하고 재정여건이나 도민공감대 등을 복합적으로 판단해서 3년 뒤에 결정하면 된다"고 거듭 설명했다.

    안 시장은 또 "일반회계로 하면서 다른 사업에 영향을 주면서까지 시청사를 건립하는 것은 반대한다"며 "무리하게 추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는 오는 2025년까지 720억 원을 들여 현 종합민원실이 있는 옛 한국은행 제주본부 부지 3763㎡에 지상 10층·지하 3층, 연면적 2만4822㎡ 규모의 신청사 신축을 계획하고 있다. 지하 3층에는 250대 규모의 주차장이 들어서는데 최근 신청사 신축 사업은 제주도공유재산심의를 통과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