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승래 의원 "재난주관 방송 KBS 충남만 없어, 설립계획 세워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조승래 의원 "재난주관 방송 KBS 충남만 없어, 설립계획 세워야"

    뉴스듣기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는 조승래 의원(사진=조승래 의원실 제공)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구갑)이 KBS 충남방송총국의 조속 설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조승래 의원은 지난 15일 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서 열린 한국방송통신공사 KBS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승동 사장 주도로 충남방송국 설립 계획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조 의원은 "KBS '1도 1국' 기본틀에서 유일하게 예외가 되고 있는 곳이 충남"이라며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광역도 가운데 재난 주관 지역방송사가 없는 곳은 충남이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질의에서 조 의원은 "지난 2018년 11월 인사청문회 때 양승동 사장은 충남방송국 설립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양 사장 주도로 충남방송국 설립 계획을 마련해 국회에 직접 보고하라"고 강조했다.

    KBS는 지난 2011년 내포신도시에 2만 925㎡ 규모의 충남방송국 건립 부지를 확보하고 2015년 잔금 납부까지 마쳤다.

    그러나 이듬해인 2016년 KBS는 충남방송국 설립 실시설계비 4억 원을 세웠다 경영난을 이유로 삭감했다.

    조승래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충남지역 10개 시군에서 KBS가 받고 있는 수신료는 262억 원에 달하며 공주와 계룡, 논산, 부여, 금산 등 5개 시군까지 합하면 액수는 더 많다.

    충남도민들이 수백억의 수신료를 납부하면서도 지역방송국이 없어 각종 재해 재난 시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는 게 조승래 의원의 주장이다.

    특히 충남은 노인 인구가 많아 지상파 방송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지역방송국으로부터 제공받을 수 있는 각종 방송서비스에서 소외되고 있다.

    조승래 의원은 "재난·재해 관련 정보 신속 전파, 방송서비스 소외 및 상대적 박탈감 해소, 알권리 충족, 방송의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KBS 충남방송국은 조속히 설립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KBS는 홍성군에 위치해 있던 홍성방송센터 부지를 100억 원 대에 매각 한 것으로 알려져 충남방송총국 설치를 위한 재원도 충분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