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륜스캔들 전 김제시의원 제명 불복소송…지역 시민단체 '자중'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불륜스캔들 전 김제시의원 제명 불복소송…지역 시민단체 '자중' 촉구

    뉴스듣기

    법원에 소제기 "제명절차 하자, 징계처분도 과도"
    김제시민단체 자중촉구 "지역사회 또 혼란 야기"

    전북 김제시의회(사진=자료사진)
    동료 의원 간 부적절한 관계로 물의를 빚은 前 전북 김제시의원이 의회의 제명조치에 불복해 법원 소송을 제기하면서 또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김제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7월 김제시의회에서 제명조치된 유진우, 고미정 등 2명의 전 의원이 법원에 제명처분 무효확인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김제시의회가 자신들에 대한 제명과정에서 절차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고 제명 처분도 과도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김제시의회에서 제명된 전 의원들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자 김제시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시의장의 주민소환을 촉발한 장본인들이 김제시를 또 다시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며 자중을 촉구했다.

    한편,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은 시민단체가 주민소환 절차를 진행하자 조만간 사퇴를 포함한 자신의 거취에 대해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제시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가 시의회 의장단의 업무추진비 집행과 관련해 고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도 거취 표명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