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식 "코로나 시기에 부마 공동체 의식 절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식 "코로나 시기에 부마 공동체 의식 절실"

    뉴스듣기

    16일 부산대학교에서 열린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사진=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제공)
    행정안전부와 부산대학교가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기념식'을 16일 오전 11시 부산대에서 개최했다.

    부마민주항쟁은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부산대는 1979년 10월 부마민주항쟁이 시작된 곳으로, 기념식이 열리는 '넉넉한 터'는 부마민주항쟁 뿐만 아니라 학원 자주화투쟁, 1987년 6·10민주항쟁 등 각종 민주화 운동이 열린 상징적인 곳이다.

    2019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뒤 두 번째 정부 주관 기념식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다시 시월에 서서'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이 자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각계 대표와 부마항쟁 관련자, 가족 등 100여 명만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정 총리는 기념사에서 "부마민주항쟁은 참다운 시민항쟁의 뿌리이고,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부마민주항쟁 당시 발휘했던 공동체 의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념식은 부마민주항쟁 특별전시, 국민의례, 경과보고, '시월에 서서' 합창, 편지 낭독, 기념공연 순서로 이어졌다.

    16일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항쟁 관련 사진을 보고 있다.(사진=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제공)
    부마민주항쟁 특별전시에서는 부산대 본관에 항쟁 관련 사진 40여점을 전시해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상기하기도 했다.

    이후 부마민주항쟁 관련 시민단체 활동가가 함께 애국가를 제창하고,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이 항쟁에 참가했던 故 신용길 씨 시를 읊으며 묵념했다.

    부마민주항쟁 경과 보고 이후에는 항쟁 10주년을 기념해 부산대 학생들이 직접 만든 '시월에 서서'를 공연했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부마민주항쟁 희생자인 故 유치준 씨의 유족 유성국 씨가 부친의 죽음에 대한 슬픔과 그리움, 올바른 미래를 만들어 가겠다는 다짐을 담아 편지를 낭독해 주변을 숙연케 했다.

    기념공연은 마산 출신 그룹 '노브레인'과 부산 출신 그룹 '육중완밴드'가 무한궤도의 '그대에게'를 부르며 마무리 됐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부마민주항쟁은 국가 차원에서 기념하고 계승해야 할 우리 민주주의의 역사"라며, "앞으로도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고 민주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