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집중호우‧태풍‧코로나19…구조‧구급 늘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집중호우‧태풍‧코로나19…구조‧구급 늘어

    뉴스듣기

    9월까지 화재‧구조‧구급 통계 분석, 수난구조 361건으로 대폭 증가

    (사진=소방청 제공)
    광주시 소방안전본부가 올해 9월까지 광주지역 화재·구조·구급 출동을 분석한 결과, 지난 8월과 9월 폭우와 태풍으로 인한 자연재난 구조출동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구조건수는 총 4318건으로 전년 3982건 대비 8.4% 늘었으며 하루평균 15.8건에 7.7명을 구조했다.

    이 가운데 전년 18건이었던 수난구조는 379건으로 크게 증가하면서 전체 구조건수가 늘어났다. 이는 8월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내린 집중호우와 8~9월 북상한 태풍에 따른 시설물 침수 사고가 다수 발생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소비로 음식 등 배달서비스가 급증하면서 오토바이 사고가 전년대비 113건(365%) 증가했다.

    생활안전분야 처리건수는 하루평균 35.2건 총 9645건으로 전년 대비 15.1%가 늘었다. 특히, 자연재난과 관련된 출동이 8~9월 연이은 태풍으로 전년 대비 464건(238%) 증가했으며, 이 외에도 동물포획 339건(24%), 벌집제거 190건(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안전분야 출동은 매년 출동 건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화재‧구조‧구급과 더불어 시민들의 일상 안전을 책임지는 중요한 분야로 점점 커지고 있다.

    화재는 하루평균 2.4건으로 총 647건이 발생했고, 인명피해는 18명으로 전년 22명 대비 18% 감소했고, 재산피해는 25억8천여 만원으로 전년 38억4천여 만원 대비 33% 감소했다.

    화재발생 원인별로는 부주의 354건(54.7%), 전기적요인 151건(23.3%), 기계적요인 66건(10.2%), 원인미상 39건(6.0%) 등 순으로 집계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