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월 단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5·18 사과 '환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5월 단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5·18 사과 '환영'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5·18 단체들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집단 발포 등에 대해 공식 사과한 것을 두고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만시지탄의 아쉬움이 있지만 육군의 최고 책임자가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다는 사실을 높이 평가하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육군참모총장의 사과가 아직까지 침묵하고 있는 관련자들의 용기 있는 참회와 고백으로 이어져 5·18에 대한 진상이 명백히 밝혀지길 바란다"며 "이것이 화해와 용서의 장으로 승화되고 국민 통합의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5월 단체는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의 사과가 5월 동지들과 광주시민들이 살아온 40년의 한과 고통을 모두 치유할 수 없지만 그동안의 상흔들이 자부심으로 바뀌고, 오월 정신이 위대한 정신적 가치로 자리매김하는 새로운 출발점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집단 발포 등에 대해 공식 사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