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세종·충남교육청, 19일부터 등교수업 확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대전·세종·충남교육청, 19일부터 등교수업 확대

    뉴스듣기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자료사진)
    대전과 세종, 충남교육청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교육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학사운영 방안 등에 따라 다음주부터 등교수업을 확대한다.

    대전시교육청은 학생 수 600명 이하의 초·중학교와 750명 이하 고등학교에 대해서는 19일부터 전교생 매일 등교수업이 가능하도록 기준을 확대했다. 또 거리두기 및 안전조치가 가능한 학교는 구성원의 의견 수렴을 거쳐 매일 등교수업이 가능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전교생이 1000명을 넘는 과대학교와 학급당 초등학교 28명, 중·고등학교 30명을 넘는 과밀학급의 경우 학생 수의 3분의 2 밀집도를 유지하되, 등교시간을 달리한 운영 등 탄력적인 학사운영이 가능할 경우 등교수업을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학교 밀집도의 기준을 당일 등교학생 수 기준에서 동시간대 등교학생 수 기준으로 조정했으며 등교시간과 평가시간 등으로 인한 일시적 밀집도 증가는 학교 밀집도에 포함하지 않도록 했다.

    세종시교육청은 학생 수 750명 이하 학교에 대해서는 전면 등교하고, 750명 초과 학교는 원격수업 병행으로 밀집도 3분의 2 유지 또는 시차 등교 등을 통한 매일 등교를 추진하게 된다.

    충남은 학생 수 900명을 기준으로 전체 등교와 3분의 2 등교가 나뉘며, 유치원과 특수학교, 초등학교 1~2학년은 밀집도에 관계없이 매일 등교수업을 할 방침이다.

    등교수업 확대를 위해 오전·오후 2부제 등교수업 실시가 가능하며 고등학교 3학년의 진학·취업 상담은 밀집도에서 제외한다.

    각 교육청은 "원격수업 장기화에 따른 돌봄, 학습격차 우려 등을 해소하기 위해 등교수업을 확대하기로 한 것"이라며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학교 방역을 철저히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