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원강소특구, 100개 이상 기업 입주할 인프라 마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창원강소특구, 100개 이상 기업 입주할 인프라 마련

    뉴스듣기

    창원강소연구개발특구 활성화 위해 현장 간담회 개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한국전기연구원와 협력으로 사업 활성화 방안 마련

    '창원 강소특구 활성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가 지난 16일 한국전기연구원에서 열렸다. (사진=창원시 제공)
    '창원 강소특구 활성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가 지난 16일 한국전기연구원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창원시는 100개 이상의 기업이 입주가 가능한 대규모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한국전기연구원, 창원시 등이 참석했다. 사업 성과보고 및 현안 청취를 통해 창원 강소특구 사업만의 특색을 찾고 향후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유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양성광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은 "기존 대형 특구사업을 진행하며 축적된 노하우를 살려, 창원 강소특구가 지역의 혁신동력을 얻을 수 있는 사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강소특구 내 기술창업이 기술 핵심기관의 기술 이전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 내 역량있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주도가 돼 창업기업을 양성하는 대-중-소 상생 모델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세계 최고의 지능전기기술을 보유한 한국전기연구원은 지역 내 기업에 우수한 지능전기 기술을 이전하고, 신흥 연구소기업을 지속적으로 배출하는 등 창원 강소특구의 기술핵심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최규하 한국전기연구원장은 "올해 한국전기연구원은 1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지능전기분야 R&D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이렇게 개발된 공공기술은 특구 내 연구소기업으로 이전되어 기술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창원 강소특구만의 R&D기술사업화 모델을 구축하는 데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창원시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와 한국전기연구원의 인적·물적 인프라를 기반으로 지역 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강소특구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 창원 강소특구 내 기업입주공간 부족, 예비창업자 양성을 담당하는 이노폴리스캠퍼스사업의 운영방식, 특구 배후공간 개발에 대한 향후계획 논의 등 창원 강소특구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됐다.

    류효종 스마트혁신산업국장은 "창원 기계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국내를 넘어 글로벌 첨단산업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 강소특구 사업이 탄탄한 토대가 돼야 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기술을 이용해 창원 강소특구만의 기술사업화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한국전기연구원과 협업해 지난 1년간 열심히 달려왔다. 지난 성과를 디딤돌 삼아 신기술사업화, 기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더욱 더 힘쓸 것이며, 기업입주공간 부족이라는 공간적 제약에 대해서도 한국전기연구원의 유휴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고, 100개 이상의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대규모 인프라 구축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