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재확산 미, 하루 확진 7만명 근접…환자 감소는 2개주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코로나 재확산 미, 하루 확진 7만명 근접…환자 감소는 2개주뿐

    뉴스듣기

    플로리다·코네티컷, 증가율 50% 넘어…10개주는 하루 신규환자 최고치
    WP "공화 주지사들, '개인책임' 강조하며 확산억제 조치 거부"

    (사진=연합뉴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감소한 주(州)가 2곳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 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그 전주보다 10% 이상 감소한 곳이 미주리·버몬트주 등 2곳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반면 애리조나·콜로라도·조지아·일리노이·매사추세츠·미시간·미네소타·네바다·뉴저지·뉴멕시코·텍사스·워싱턴·위스콘신·와이오밍주 등 29개 주에서는 신규 환자가 10% 이상 증가했다.

    특히 플로리다와 코네티컷주는 신규 환자 증가율이 50%를 넘었다.

    CNN은 또 미국의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5만5천여명으로 집계돼 3만명대로 감소했던 9월 중순과 견줘 60% 이상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지난 16일의 하루 신규 환자는 7만명에 근접한 6만9천156명으로 집계돼 7월 29일(7만1천302명) 이후 가장 높은 수준에 올랐다.

    이날 10개 주에서 코로나19 사태 후 하루 신규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기에는 콜로라도·인디애나·미네소타·뉴멕시코·노스캐롤라이나·위스콘신·와이오밍주 등이 포함된다.

    신규 환자가 증가하며 입원 환자도 덩달아 늘고 있다. 미셸 루한 그리셤 뉴멕시코 주지사는 이달 들어 입원 환자가 101% 증가했다고 밝혔다.

    프랜시스 콜린스 미 국립보건원(NIH) 원장은 입원 환자 증가가 코로나19 사망자의 증가로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처럼 신규 감염자와 입원 환자가 증가하자 일부 주에서는 마스크 착용 여부 단속을 강화하고 밤 10시 이후 술집이나 술을 제공하는 식당의 영업을 제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반면 많은 공화당 소속 주지사들은 '개인 책임'을 강조하며 확산 억제 조치를 거부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 주지사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를 헤쳐나가기 위해 사람들이 거리를 두고 마스크를 쓸 필요가 있다면서도 이런 일을 하지 않는 사람들을 규제하는 것에 대해 "그것은 정부가 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버검 주지사는 "이는 모든 사람이 해야 할 일"이라면서 새로운 의무 조치는 필요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보건 전문가들은 이처럼 개인 책임에 대한 과도한 의존이 미국에서 코로나19와의 싸움이 800만명의 감염자와 20만명이 넘는 사망자를 낼 만큼 파괴적이었던 이유 중 하나라고 지적한다고 WP는 전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100% 열지 말아야 할 이유가 없다며 술집의 영업 재개를 허용하는 방안을 밀어붙였다.

    존스홉킨스대는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814만728명, 사망자 수를 21만9천599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