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천 도은병원 환자 21명 확진…보름간 109명 발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진천 도은병원 환자 21명 확진…보름간 109명 발생

    뉴스듣기

    병원 수용환자 46%가 코로나19 감염…코호트 격리 중

    충북 진천 도은병원. 연합뉴스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중인 충북 진천 도은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4일 진천군에 따르면 전날 환자와 종사자 195명을 대상으로 6차 전수검사한 결과 환자 21명이 확진 판정받았다.

    이로써 이 병원 누적 확진자는 109명(환자 107명, 종사자 2명)으로 늘었다.

    정신 질환자 전문 치료기관인 이 병원에서는 지난해 12월 19일 괴산성모병원에서 치료받고 돌아온 환자 2명이 첫 감염된 이래 보름 동안 연쇄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이 병원 확진자 109명은 모두 남자 환자 수용 병동에서 발생했다.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이 병동 격리 환자는 67명이다.

    57명을 수용 중인 이 병원 별관 여성 병동에서는 지금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지금까지 이 병원 전체 수용 환자 233명 가운데 46.8%가 확진 판정받았고, 남성 환자로 좁히면 176명 중 62%가 확진됐다.

    이 병원 종사자는 52명 중 2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진천군은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해 12월 19일부터 이 병원을 코호트 격리 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