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서 진주 기도원 다녀온 70대 확진…하루 11명 감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울산서 진주 기도원 다녀온 70대 확진…하루 11명 감염

    뉴스듣기

    박종민 기자
    12일 울산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 추가 발생했다.

    울산시는 이날 11명이 지역 834~844번 확진자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838번(70대·북구)은 진주 국제기도원 관련 확진자로 파악됐다.

    838번은 기도원에서 남양주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울산시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0일 사이 해당 기도원을 방문한 시민에게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독려하는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했다.

    나머지 확진자들은 대부분 확진자의 가족이거나 접촉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양지요양병원은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가 내려진 지 37일 만인 이날 정오 봉쇄가 해제됐다.

    이 병원 관련 확진자는 환자 167명과 병원 종사자 48명 등 모두 243명이며, 이 가운데 고령이거나 기저질환이 있던 30명이 사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