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학대 고위험 아동 3만5천명 전수조사하기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서울

    서울시 학대 고위험 아동 3만5천명 전수조사하기로

    뉴스듣기

    전담팀 신설하고 아동학대예방 협의체 구성

    황진환 기자
    서울시가 학대 고위험 아동 3만5천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서울시는 13일 최근 3년간 2회 이상 학대 신고가 들어온 아동 658명과 e-아동행복시스템으로 파악한 방임 위험 아동 3만4천607명을 대상으로 3월까지 전수조사를 벌인다고 밝혔다.

    3년간 2회 이상 학대 신고가 된 아동은 자치구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과 아동보호전문기관이 합동으로 가정을 방문해 부모 등 모든 가족을 심층 면담토록 하고, 위험도에 따라 관련 수사나 사후 관리 제도로 연결되도록 할 방침이다.

    방임 위험 아동은 자치구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 플래너가 면담하고 필요한 조치에 나선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원이 11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 담벼락에 정인양을 추모하고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서울시 차원의 아동학대 대응팀은 시청 가족담당관 내에 신설되며, 자치구·아동보호전문기관·경찰 등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운영된다.

    서울시는 "아동학대예방 협의체도 구성해 학대 피해 아동 보호와 위기 아동 발굴 시스템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총체적 대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아동학대 예방·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관련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