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안 고병원성 AI 의심신고…68만여 마리 살처분 진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천안 고병원성 AI 의심신고…68만여 마리 살처분 진행

    뉴스듣기

    성환읍 산란계 농장서 H5N8형 AI항원 검출…고병원성 결과 오후 발표

    방역당국이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성환읍 산란계 농장 인근을 통제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는 성환읍 산란계 농장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와 관련해 68만여 마리의 가금류에 대해 살처분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12일 8만3천여 마리의 산란계를 사육중인 농장에서 폐사가 증가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충남 동물위생시험소는 폐사체를 검사한 결과 H5N8형 AI 항원이 검출됐으며 고병원성 여부는 이날 오후 나올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산란계 농장에서 H5N8형 AI항원이 검출되면서 이 농장과 3km내 보호지역 가금류를 선제적으로 살처분하기로 했다.

    보호지역에는 총 10개 농장에서 67만 9천여 마리의 닭과 오리 등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다.

    시는 이날 우선적으로 신고농장과 관심지역인 500m내 25만 여 마리의 살처분을 시작했다. 다만 보호지역 내 8개 농장 43만여 마리에 대해선 살처분 제외를 충남도에 건의한 상태다.

    천안에서 발생한 AI로 인해 현재까지 성남면과 성환읍, 병천면 등 24개 농가 149만 5500여 마리가 살처분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