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 'BTJ 열방센터 방문한 뒤 검사 거부, 경찰에 수사의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대전 'BTJ 열방센터 방문한 뒤 검사 거부, 경찰에 수사의뢰'

    뉴스듣기

    방역당국 행정명령 뒤 확진판정 받은 방문자 고발
    방역수치 어기고 대면 예배 진행한 교회 8곳도 고발

    박종민 기자
    대전시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거부하는 경북 상주의 BTJ 열방센터 방문자들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14일 시에 따르면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시에 전달한 BTJ 열방센터 대전 방문자는 모두 108명으로, 이 가운데 74명이 검사를 받았다. 21명은 확진판정을, 51명은 음성이 나왔다. 재검 대상자는 2명이다.

    시 방역당국은 이날 전화를 받지 않는 4명, 검사를 받지 않겠다는 8명, 열방센터를 방문한 적이 없다는 15명에 대해 검사 이행을 촉구한 뒤 이를 어기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열방센터 방문자들은 지난 8일까지 검사를 받으라'는 방역당국의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확진자 4명도 고발 조치됐다.

    방역당국의 이번 조치는 열방센터를 통한 지역 내 n차 감염이 급속히 확산된 데 따른 것이다.

    대전에서 지난달부터 발생한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99명이다. 지난해 2월 지역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지금까지 937명이 감염됐는데,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전체 10%를 차지할 정도다.

    특히, 열방센터 방문자들이 지난달 17일 대전 동구의 한 교회에서 모임을 연 뒤 확진자가 쏟아져 나왔다. 방역당국의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 조사결과 확진자 44명이 열방센터를 방문한 뒤 이 교회 모임에 참석했다.

    방역당국은 당시 모임이 해외선교활동을 위한 지역 내 행사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당시 모임 주최자로 추정되는 확진자를 경찰에 고발했다. 이 확진자는 '자신이 모임을 주최하지 않았다'며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일부 사람은 해외선교활동에 필요한 PCR 음성 확인서를 받기 위해 민간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

    방역당국은 이 밖에 방역수칙을 어기고 대면예배를 진행한 교회 8곳에 대해서도 고발조치했다.

    한편 대전에서는 지난달 12일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0대가 숨졌다. 지역에서는 12번째 사망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