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거차 추돌 환경미화원 사상 30대 음주운전자 징역5년 구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수거차 추돌 환경미화원 사상 30대 음주운전자 징역5년 구형

    뉴스듣기

    대구소방본부 제공
    음주운전으로 쓰레기 수거차를 추돌해 환경미화원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 운전자에 대해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대구지법 제2형사단독 이지민 부장판사의 심리로 14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 씨에 대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A 씨는 지난달 6일 오전 3시 43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수성구민운동장역 인근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음식물 쓰레기 수거차를 들이받아 발판에 있던 환경미화원 1명을 숨지게 하고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고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인 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공판 최후변론에서 "고인과 유가족, 피해자에게 평생 잊지 못할 아픔을 드려 죄송하다"며 "벌을 받아야 마땅하다. 평생 고인을 대신해 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