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북

    코로나19 우울감, 고위험군 관리 필요

    뉴스듣기

    전북도, 2021년 자살 예방 시행 계획 수립
    2019년 548명 극단적 선택, 최근 5년 사이 가장 많아
    지역경제 침체기 기점 증가세
    전북도, 상담서비스 강화·고위험군 치료비 지원

    그래픽.=고경민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우울감을 호소하는 국민들이 늘고 있는데, 자살 고위험군 관리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살 사망자 10명 중 3명가량이 정신적 또는 정신과적 문제로 스스로 생을 마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전라북도가 수립한 '2021년 자살 예방 시행 계획'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도내 자살 사망자는 548명으로 최근 5년 사이 가장 많았다.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도내 인구는 5만5000명 줄어든 반면에 자살 사망자수는 증가한 것이다.

    자살률(인구 10만명당)도 2015년 26.6명에서 2019년 30.2명으로 늘었다.

    2015년까지 감소 추세를 보였던 도내 자살 사망자수는 2016년 이후 지역경제 침체기를 기점으로 증가했다.

    당시 전북에선 2017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및 익산 넥솔론 폐업(2017년)을 시작으로 2018년 BYC 전주공장 폐업,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수만명이 하루아침에 직장을 잃었다.

    남원 서남대 폐쇄에 따른 교직원 임금체불(2018년), 최근에는 이스타항공의 경영난에 따른 구조조정 여파로 약 600명이 정리해고됐다.

    전라북도가 2019년 도내 자살 원인을 분석한 결과, 정신적·정신과적 문제가 30.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육체적 질병 문제(25.0%), 경제생활 문제(19.2%) 등의 순이다.

    전문가들은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확산 시기에 자살률이 급증한 점을 들어 코로나19 상황에 적합한 비대면 방식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전라북도가 '2021년 자살 예방 시행 계획' 수립에 앞서 도내 정신건강 전문가를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한 결과, △자살예방 사업 실무자에 대한 지속적인 역량 강화 △비대면 방식 대응 △응급개입팀 안전을 위한 경찰 협력 체계 강화 등이 제시됐다.

    전라북도는 오는 2025년까지 '안전한 전라북도, 생명존중 2525'를 목표로 범사회적 예방환경 조성, 맞춤형 서비스 제공, 추진기반 강화 등의 정책을 펼 계획이다.

    세부계획은 생명지킴이 교육, 상담서비스 연계 및 강화, 자살도구 수단 관리 및 접근성 제한, 홍보 및 캠페인, 우울증 선별검사, 농약안전 보관함 보급, 고위험군 응급의료센터 및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비 지원 등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