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이퍼튜브' 꼼꼼히 살핀 김경수 "균형발전 패러다임 달라질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하이퍼튜브' 꼼꼼히 살핀 김경수 "균형발전 패러다임 달라질 것"

    뉴스듣기

    서울-부산 20분 주파·전국 30분 생활권 가능 "국가 균형발전 좋은 해법"
    하이퍼튜브 테스트베드 연계 실증 사업 동남권 유치 의사

    김 지사는 지난 13일 경기도 의왕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K-뉴딜본부 하이퍼튜브 연구현장 간담회'에 참석했다. 경남도청 제공
    김경수 경남지사는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인 하이퍼튜브가 국가 균형발전의 패러다임이 달라질 것이라며 관련 실증 연구 사업의 동남권 유치를 희망했다.

    김 지사는 지난 13일 경기도 의왕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철도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K-뉴딜본부 하이퍼튜브 연구현장 간담회'에 참석했다.

    하이퍼튜브란 아진공(진공상태에 가까운 0.001 기압 수준) 튜브 안을 최고 시속 1200km의 속도로 주행하는 신개념 초고속 육상교통 시스템이다.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기존 고속철도의 마찰·공기저항에 따른 속도 한계를 극복해 서울에서 부산을 20분 만에 주파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술 개발이 완성되면 전국을 X자 네트워크로 구축해 주요 도시 간 30분대 이동이 가능하며, 수도권 집중·지역 불균형 문제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김 지사는 "수도권이 압축할 수 있었던 것도 촘촘한 교통망으로 공간이 압축된 덕분"이라며 "수도권 집중 블랙홀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하이퍼튜브 기술이 현장에서 균형 발전을 고민하는 이들에게 좋은 해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13일 경기도 의왕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K-뉴딜본부 하이퍼튜브 연구현장 간담회'에 참석했다. 경남도청 제공
    김 지사는 하이퍼튜브 기술 개발 현황을 듣고 개발자들과 질문·답변을 주고받으며 관련 기술의 에너지원과 물류 이동 가능 하중 등에 대해 꼼꼼히 살폈다.

    개발자는 "필요한 에너지는 기존 철도의 1/3 수준으로 줄어들고 튜브 외곽에 태양전지를 달게 되면 그 에너지마저도 활용할 수 있다"며 "지금 기술개발 수준에서도 20~30톤의 하중이 가능해 컨테이터 물류 운송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답했다.

    이에 김 지사는 "하이퍼튜브 기술이 교통수단의 기능뿐만 아니라 상용화될 경우를 대비해 경제적 효과와 사회 문화적 영향 등에 대해 미리 연구하는 게 필요하다"며 "토지가 전체적으로 연결되면 수도권 집중 문제나 국가균형발전 관련 패러다임도 크게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하이퍼튜브 테스트베드와 연계한 실증사업 등 설치 이후 활용 가능성이나 필요성을 고려해 입지 선정 평가 기준을 만들 필요가 있겠다"고 밝히며 현대로템과 한국전기연구원이 있는 경남을 포함한 동남권 유치 의사를 나타냈다.

    도는 이달 중에 철도연과 친환경 미래 철도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