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 "정부가 '원전괴담' 퍼트리며 공포 조장" 비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국민의힘 "정부가 '원전괴담' 퍼트리며 공포 조장" 비판

    뉴스듣기

    김석기·이철규·김영식 의원 월성원전 '현장 검증'
    현장검증단 "원전 안전성 이상 없는 사실 확인"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월성원전 현장을 찾아 방사능물질 유출 논란을 검증하고 있다. 한수원 제공
    경북 경주 월성원전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돼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단이 현장을 직접 찾아 안전성을 검증했다. 이들은 정부와 여당이 검찰의 수사를 피하기 위해 '원전괴담'을 퍼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석기, 이철규, 김영식 국회의원은 14일 경주 월성원자력 발전소 본부를 방문했다.

    삼중소소 검출 논란과 관련해 현장의 상황을 직접 살펴보고 과학적 사실을 기반으로 검증하기 위해서다. 이날 검증에는 KAIST 정용훈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도 참여했다.

    의원단은 우선 월성본부 홍보관에서 한수원의 삼중수소 검출 관련 현안보고를 받았다.

    월성원자력본부 원흥대 본부장은 "특정 지점에서 삼중수소가 높게 검출됐지만 인공 방사능물질인 감마핵종이 함께 발견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환경단체가 주장하는 것처럼 구조물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확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여있는 물의 삼중수소가 높아진 원인을 찾기 위해 지난해 실험을 실시한 결과 공기 중의 삼중수소가 물에 전이되면서 삼중수소 농도가 급격히 높아진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 실험 결과가 맞는지 규명하기 위해 올해 전문가 그룹과 함께 다시 한 번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원전 인근 주민들이 현장검증단이 탄 버스를 가로막고 있다. 문석준 기자
    의원단은 현안보고 이후 원전 내부로 이동해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 3호기 보조건물 맨홀#2 및 사용후연료저장조 집수조를 직접 확인했다.

    이어 한수원 중앙노조 위원장 및 집행부를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

    김석기 의원은 "여당이 허위사실을 퍼트리고 침소봉대를 통해 국민들의 불안과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이번 논란은 검찰의 수사를 피하기 위한 정치적 악의가 있는 용서받지 못할 범죄로 철저히 사실관계를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철규 의원은 "오늘 시찰을 통해 한수원과 월성원자력본부가 침출수를 제대로 관리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여당은 자신들이 주장하는 '탈원전'을 위한 목적으로 괴담을 퍼뜨리고 있는 만큼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국민의힘에 이어 민주당도 오는 18일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