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도, '해수욕장 사전예약제' 꼭 필요한 정책으로 평가받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전남도, '해수욕장 사전예약제' 꼭 필요한 정책으로 평가받아

    뉴스듣기

    전남도 제공
    전라남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시행된 '안심 해수욕장 사전예약제'에 대한 자체 연구용역 결과 '꼭 필요한 정책'으로 평가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전라남도는 도내 9개 시군 13개 해수욕장에 예약시스템을 구축해 사전예약과 현장 접수를 병행했으며 발열 체크한 후 이상 없는 사람만이 해수욕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한 사업비로 총 11억 9천 600만 원이 투입됐다.

    성과평가는 사전예약제 시행에 따른 성과를 확인하고 향후 운영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해 9월 조선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연구용역에 착수해 DB 분석과 문헌 조사, 설문지 등 자료통계산출 기법이 활용됐다.

    이용객 인식 조사를 위해 방문객 1천 283명과 지역주민 278명, 종사자 6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용역 신뢰도를 높였으며 해수욕장 사전예약제를 통한 사회적 적정거리 유지 및 인구 밀집 분산 유도 효과를 중점 검증했다.

    특히 해수욕장 사전예약제가 백사장 내 이용객이 느끼는 혼잡도와 위험도를 낮춰 코로나19 방역 효과뿐 아니라 이용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재방문 의사를 유도해 해수욕장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 창출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아울러 이번 성과평가에서 향후 해수욕장 운영 관련 정책 추진을 위한 사전예약제 운영 개선방안이 제시돼 전국 해수욕장에 확대 적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도 마련됐다.

    전라남도는 사전예약제 운영 성과평가 결과를 국비 확보 등 정책자료로 활용하고 해양수산부와 다른 시․도에도 공유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사전예약제' 운영기간 중 16만 7천 명이 도내 안심해수욕장을 이용했다. 1인당 평균 지출액은 9만 6천 원으로 약 160억 원을 소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