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 강원도당 "알펜시아 부정골프 의혹, 강경조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원

    국민의힘 강원도당 "알펜시아 부정골프 의혹, 강경조치"

    뉴스듣기

    국민의힘 강원도당 "특권남용, 도덕적 기강해이" 비판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엄정조치 촉구

    평창 알펜시아 운영주체인 강원도개발공사 전경. 강원도개발공사는 알펜시아 간부진 부정골프 제보를 접수하고 감사를 진행해 현재 징계 수위를 논의하고 있다. 강원도개발공사 제공
    국민의힘 강원도당이 평창 알펜시아 간부진들의 상습 무료 라운딩과 내기 골프 문제와 관련해 최문순 강원도지사 차원의 강경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14일 논평을 통해 "7천 7백억 빚덩어리 알펜시아의 주요 간부들이 리조트 내 골프장에서 상습 무료라운딩에 돈내기 골프까지 즐겼다는 부정골프 의혹이 제기됐다. 이미 사실로 드러난 상습 무료라운딩만으로도 심각한 특권남용이자 도덕적 기강해이가 아닐 수 없는데 돈내기 골프마저 사실이라면 관련자들은 법적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원도민의 혈세를 축내고 있는 알펜시아의 공기업 간부들이 이러한 특권남용과 도덕적 기강해이를 보였다는 사실에 분노를 느낀다"며 "알펜시아 매각이 지지부진한 채 장기화돼 막대한 혈세낭비로 도민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동안에도 그들은 특권을 이용해 골프를 즐겼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사태가 알펜시아 공개매각에 악재로 작용할 우려도 전했다.

    "어처구니없는 사태로 알펜시아가 공개매각에 실패하고 헐값 처분될 상황에 놓이게 된다면 도민들의 허탈감과 분노는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알펜시아 매각 지연에 대한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책임과 부정골프 의혹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기도 했다.

    "알펜시아 정상화는 10년 전 이광재 전 지사와 최문순 지사의 제1공약이었으나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해결하지 못 해 도민들의 혈세를 축내고 있는 실정이다. 작금의 사태 역시 근본적으로 민주당 도정이 지난 10년 간 알펜시아 정상화 약속을 조속히 매듭짓지 못하고 끌어왔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주장했다.

    "최문순 지사는 이번 사태에 대한 명확한 진상조사 후 관련자에 대한 강력한 징계 등 엄정한 조치를 내려 알펜시아 정상화 의지를 도민 앞에 입증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평창 알펜시아 운영주체인 강원도개발공사는 부정골프 제보와 관련해 상당 부부분 사실을 확인했으며 현재 징계 수위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