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순천 신대 주민들 "과밀지역에 초고층 건물이 웬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순천 신대 주민들 "과밀지역에 초고층 건물이 웬말"

    뉴스듣기

    초고층 오피스텔 신축 두고 교통대란·인구과밀 우려
    광양경제청, 주민 면담서 "검토·소통하겠다" 원론적 답변만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하 광양경제청)이 전남 순천시 해룡면 신대지구에 초고층 오피스텔 신축과 관련한 행정절차를 재추진하는 가운데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주민들이 교통대란과 인구과밀 등을 우려하며 정상화를 요구하고 있지만 광양경제청은 원론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갈등이 커지고 있다.

    신대 E1부지 정상화촉구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4일 순천만국가정원 국제습지센터에서 성명을 내고 "광양경제청이 신대 E1부지와 관련해 설립목적에 어긋나는 행정 행위를 하고 있다"며 "E1부지 초고층 오피스텔 신축과 관련해 주민 의견수렴 없이 행정절차를 재추진하는 광양경제청을 규탄하고 해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지랜드㈜와 남명산업개발㈜는 과거 코스트코 부지인 신대지구 E1블럭 대지 2만 637㎡, 건축 1만 4353㎡, 전체 면적 24만 5889㎡ 크기의 업무시설, 판매시설, 근린생활시설 등이 포함된 49층 높이의 초고층 오피스텔을 추진 중이다.

    주민들은 오피스텔 신축으로 1천 세대 이상이 입주할 경우 학생 과밀에 따른 원거리 통학 등 학습권 침해와 교통대란 등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 5일 기준 중학교 이하 연령별 인구 분포를 보면 0~7세 4666명, 8~13세 3569명, 14~16세 1362명이다.

    지난해 말 기준 학생수는 좌야초등학교 37학급 946명, 신대초등학교 45학급 1257명이며 신대 10차 입주가 마무리되면 좌야초는 1050명, 신대초는 1500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대지구에 초고층 오피스텔 입주가 추진되면 학급당 학생 수 과밀 현상이 불가피하지만 대책은 전무한 실정이다.

    신대 E1부지 정상화촉구 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순천만국가정원 국제습지센터에서 성명을 내고 E1부지 초고층 오피스텔 신축과 관련한 광양경제청의 행정절차를 규탄했다. 유대용 기자
    이와 관련해 신대지구 주민들은 허가권이 있는 광양경제청에 꾸준히 면담을 요구해 왔고 이날 성명 발표 직후에도 주민 면담이 이뤄졌다.

    김갑섭 광양경제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면담이 이뤄졌지만 분위기는 냉랭했다.

    비대위는 "수년 전부터 신대지구 인구과밀 등 현안에 대해 공청회를 갖고 의견을 나누자고 요청했지만 광양경제청은 간담회로 대체하겠다는 입장만 고수했다"며 "E1부지 초고층 오피스텔 신축이 입에 오르기 시작한 지난해 3월 주민 면담에서는 주민 의견 수렴해서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했는데 같은 해 10월부터 오히려 재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청장은 "지난해부터 주민이 원했을 때 언제든지 의견을 나눌 기회를 가졌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어떤 형태든지 주민 의견을 듣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비대위는 광양경체청의 입장이 원론적인 수준이라며 여전히 주민 의견보다 개발업자의 이해관계에 손발을 맞추고 있다고 비난했다.

    실제 광양경제청은 지난해 10월 6일 국민권익위원회 의결서에 따라 내부적으로 초고층 오피스텔 신축을 결정했다.

    일련의 과정은 비공개로 이뤄졌고 당시 주민들은 꾸준히 면담을 요구했으나 신축 결정이 내려진 이틀 뒤에서야 성사됐다.

    주민들이 김 청장의 '소통' 약속을 쉽게 믿기 어려운 이유다.

    정승욱 비대위원장은 이날 면담에서 "광양경제청의 변명을 듣기 위해서가 아니라 신대 E1부지 정상화를 강력히 요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이미 인구 포화상태에 이른 도심에 원래 계획에도 없던 초대형 주상복합건물을 짓기위해 편법을 동원하는 것은 주민을 우롱하는 처사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