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주 국제기도원 확진 65명↑…양산서 외국인 10명 감염(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 확진 65명↑…양산서 외국인 10명 감염(종합)

    뉴스듣기

    양산 11명·진주 5명·김해 4명·창원 2명·함안 1명 등 경남 23명 확진
    밀양 50대 한 달 치료 끝에 숨져, 도내 6번째 사망
    진주 국제기도원 3명 추가 확진 65명↑·진주 골프모임 1명 추가 26명↑
    기도원 방문자 79명·열방센터 40명 검사 안 받아
    양산서 시리아 가족 등 외국인 10명·해외입국자 1명 감염

    신종우 복지보건국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도청 제공
    경남은 14일 오후 5시 기준으로 5개 시군에서 23명의 코로나19 확진자,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7일 확진된 경남 738번인 50대 환자가 이날 오전 진주경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이로써 코로나19 관련 도내 사망자는 지난해 11월 21일 처음 발생한 이후 6명으로 늘었다. 도는 "향후 장례와 관련된 절차에 있어서 유가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 오후 5시 이후 양산 11명, 진주 5명, 김해 4명, 창원 2명, 함안 1명으로, 해외입국자 1명을 제외한 모두 지역감염자다. 확진 날짜로 보면 전날 밤 1명, 이날 오후 현재 22명이다.

    진주 국제기도원 관련 확진자는 3명이 추가됐다. 창원 50대 남성(1663번)이 기도원 방문자로 확진된 1569번과 식사하면서 감염됐다. 진주 40대 여성(1666번)과 10대 남성(1667번)은 기도원 방문자다.

    경남 1610번이 부산 2159번의 접촉자로 분류됐지만, 역학 조사에서 부산 2159번이 기도원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로써 진주 국제기도원 관련 확진자는 65명으로 늘었다. 부산 10명 등 전국 7개 시도 확진자 18명(14일 정오 기준)을 포함하면 83명에 달한다. 현재까지 기도원 관련 검사자는 접촉자 등 1천 명에 이른다.

    황진환 기자
    도는 집단 연쇄감염을 막고자 대상자의 폭을 넓혀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오후 1시 브리핑 기준으로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1월 10일까지 기도원 방문자와 신학생 명부 등을 추가로 조사해 경남 115명과 다른 시도 등 91명을 찾아냈다.

    도는 이들 206명에 대해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이 중 기도원 방문자 108명이 검사를 받아 경남 56명, 다른 시도 17명 등 73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그러나 79명은 검사를 받지 않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상주 열방센터 방문자 40명도 검사를 받지 않았다.

    진주 골프모임 관련 확진자도 70대 남성(1671번)이 자가 격리 해제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26명으로 늘었다.

    창원 40대 여성(1660번)과 진주 40대 남성(1665번)은 감염경로 불분명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함안 50대 남성(1661번)은 가족 확진자로부터 감염됐다. 진주 40대 남성(1664번)은 1646번의 지인이다.

    부산 보험회사 관련 확진자도 김해 60대 남성(1662번) 1명이 추가돼 20명으로 늘었다. 또, 김해에서는 30대 여성(1668번)·10대 미만 남아(1669번)은 감염경로 불분명으로 확진됐고, 1630번과 식사한 30대 남성(1670번)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양산에서는 이날 오후에만 11명이 발생했다. 미국에서 입국한 60대 여성(1682번)을 제외한 모두 외국인 감염자다.

    1659번의 가족인 20대 여성과 그의 자녀인 10대 미만 여아 4명 등 시리아 국적의 일가족 5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1672~1676번으로 분류됐다.

    또, 1630번과 접촉한 20대 남성이 확진된 이후 그와 접촉한 10대 여성, 10대 미만 남녀 2명 등 또 다른 시리아 국적의 일가족 4명이 양성 판정을 받고 1677~1680번)으로 분류됐다. 이와 함께 1630번의 직장 동료인 이라크 국적의 20대 남성(1681번)도 감염됐다.

    박종민 기자
    경남은 지난달 2일부터 전날까지 42일 연속 두 자릿수 확진자가 이어졌다. 이달 들어 1일 37명, 2일 12명, 3일 33명, 4일 21명, 5일 25명, 6일 17명, 7일 22명, 8일 24명, 9일 19명, 10일 13명, 11일 46명, 12일 42명, 13일 16명, 14일 오후 현재 22명이다.

    1월 들어 발생한 확진자는 349명(지역 337명·해외 12명)이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1679명(입원 290명·퇴원 1383명·사망 6명)으로 집계됐다.

    신종우 복지보건국장은 "국제기도원과 열방센터 방문자 중 검사 거부나 연락 불통 대상자는 경찰과 협조해 소재지 파악과 진단 검사 이행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행정명령에 따라 오는 18일까지 검사받지 않고 확진되면 고발은 물론 구상 청구 등 모든 법적, 행정적 불이익을 주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