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재난지원금, 현금보다 지역화폐가 효과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인

    이재명 "재난지원금, 현금보다 지역화폐가 효과적"

    뉴스듣기

    대권 도전에 대해 "주권자인 국민이 정해주실 것"
    이 지사 "경제개혁이든 뭐든 개혁은 끊임없이 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정된 재원을 가능하면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한다"며 "재난지원금은 현금보다는 지역화폐가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14일 오후 경기도 북부청사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과거에는 수요가 많았으나 지금은 투자할 돈은 많은데 투자할 곳이 없다"며 "수요를 늘려 경제를 살리기에는 지역화폐가 유용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동의 비중이 점차 낮아지며 가계소득이 줄었다"며 "국가가 거둔 세금으로 국민에게 재정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원칙은 분명하다. 재원이 한정되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효율적으로 써야 한다"며 "복합적 정책효과를 내도록 사용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4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도의회의 입장에 대해서는 "지급 여부와 규모, 시기, 대상, 당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대권 도전에 대해서는 "아직 기간도 많이 남았고, 과거 경험에서 배웠는데 필요하다고 되는 게 아니다"며 "물에 빠져 온몸에 힘주면 가라앉는 것처럼 다음에 어떤 역할을 맡게 될지는 주권자인 국민이 정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팔로워 리더십'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국민의 의사를 잘 파악해 따라가고 성과를 내는 것이 중요하며 국민을 지배하려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급진적인 측면을 우려하는 이들도 있다'는 질문에 대해 "정책을 신속하게 추진한 것이지 급진적으로 하지는 않았다"며 "급진적으로 일을 추진하면 저항이 생긴다. 결정은 신중하게, 결정하면 신속 과감하게 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마지막으로 "개혁이란 조금씩 바꿔서 더 나은 삶을 만드는 것"이라며 "경제개혁이든 뭐든 개혁은 끊임없이 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