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담병원도 뚫리나" 청주의료원 의료진 잇단 확진…의료 공백 우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전담병원도 뚫리나" 청주의료원 의료진 잇단 확진…의료 공백 우려

    뉴스듣기

    간호조무사 등 하루 5명 무더기 양성…누적 확진 10명
    27명 자가격리…퇴원 환자 많아 간호 업무 차질 적어
    간호인력 여러 병동 이동 '유동적 근무'…전파 취약 구조
    방역당국 TF 긴급 투입…방역 상황 등 의료원 점검 강화
    코로나19 병동 2곳 중 1개만 운영…나머지 1곳 '클린존'

    청주의료원 제공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충북 청주의료원에서 최근 의료진들이 잇따라 확진되면서 의료 공백까지 우려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전담팀을 구성해 의료원에 급파하는 등 병원 방역에 고삐를 죄고 있다.

    14일 충청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13일) 청주의료원 간호조무사 등 5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의료원 내 의료진 누적 확진만 벌써 10명에 달한다.

    전수검사 과정에서는 간호사 등 27명이 한꺼번에 자가격리돼 의료 공백에 대한 우려도 낳고 있다.

    그나마 최근 확산세가 누그러지고, 퇴원 환자도 크게 늘면서 당장 간호 업무에는 큰 차질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전체 종사자의 전수검사에서 추가 확진도 드러난 만큼 의료진 간 추가 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청 임시선별소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한형 기자
    특히 청주의료원 간호인력들은 그동안 여러 병동을 옮겨 다니며 지원 업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쇄 감염에 더욱 취약한 구조였던 셈이다.

    청주서원보건소 관계자는 "갑자기 와상 환자 등이 많이 입원하면 간호인력은 그때그때 상황에 맞게 여러 병동을 이동하며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의료원도 병동 내 의료진 수가 얼마나 되는지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전담반을 꾸려 매일 의료원 점검에 나서는 등 방역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청주의료원 코로나 병동 2곳 가운데 1곳은 아예 비워 '클린존'으로 운영하고, 나머지 1곳에 환자와 의료진을 모두 이동시켜 관리하기로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