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 시민단체 "중앙공원1지구 사업자 요구 수용한 특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 시민단체 "중앙공원1지구 사업자 요구 수용한 특혜"

    뉴스듣기

    시민단체협의회, 사업변경과 특혜시비 지적…건설업체만 배불려
    광주경실련, 사업자 요구 대부분 수용한 광주시 결정 규탄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지역 시민단체들이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앙공원 1지구 사업자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한 광주시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공원 예정지 일부 개발을 통해 발생한 수익으로 나머지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하는 방식이다"며 "광주시는 제 때 업무를 처리하지 않고 방치해 건설업체만 배불리게 했다"고 밝혔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중앙공원 1지구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에서 규모가 가장 큰 대형사업으로 입지여건도 양호해 이목이 집중됐다"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정에서부터 물의를 일으켰으며 사업변경과 특혜시비로 인해 구설수에 오르내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행정 우선주의에 집착한 나머지 사업무산 등을 우려해 사업성 확보를 명목으로 사업계획 변경 때마다 업체의 주방만 일방적으로 반영되고 말았다"며 "광주시는 중앙공원1지구와 관련된 도시계획위원회심의·교통·경관·건축·심의에 대한 모든 과정을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광주경실련)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민간공원특례사업 중앙공원1지구 사업자의 사업계획 변경 추진 계획안을 대부분 수용한 광주시의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광주경실련은 "광주시는 비공원 시설 면적 확대 등 사업자 측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한 것도 모자라 도시계획위원회와 심의 등을 일사천리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민 배려와 공공성 확보는 안중에 없이 오직 사업자 측의 이익만 추구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광주 경실련은 보도자료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당시 기준을 토대로 원점 재검토와 공공성 확보 등 개선책 제시, 협상 내용과 분양 원가 공개, 증단 등 시민 참여 방안을 광주시에 요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