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도,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에 350억 원 투입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전남도,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에 350억 원 투입

    뉴스듣기

    미세먼지 차단숲. 전라남도 제공
    전라남도는 생활권 미세먼지 유입 차단을 위해 올해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사업비로 전국 최다인 350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미세먼지 차단숲은 노후산단과 폐기물처리장, 생활권 주요 도로변 등에서 발생된 미세먼지가 주거지역으로 유입되는 것을 억제하고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공급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전라남도의 올해 사업비는 총 350억 원으로 지난해 150억 원보다 2배 이상 증액됐으며 올해 전국예산 1천 471억 중 가장 많은 24%를 차지했다.

    전라남도는 시․군별로 △목포 옥암수변지역(2ha) △여수 옛전라선 폐철도 등(7ha) △순천 율촌산단 등(7ha) △광양 폐철도 등(7ha) △곡성 겸면 농공단지(3ha) △보성 폐국도(2ha) 등.도내 12개소 37㏊ 규모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하기로 했다.

    전라남도는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연말까지 수종선정과 식재방법 등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받아 대상지들의 사전설계를 마쳤으며 오는 2월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특히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높은 후박, 아왜나무, 홍가시 등 상록활엽수와 함께 경관적으로 우수한 수종이 설계에 반영돼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의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힐링숲으로 조성될 전망이다.

    아울러 전라남도는 37ha의 미세먼지 차단숲이 조성되면 연간 6.2t의 대기오염물질 저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