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서 새로운 직장 감염 등 18명 확진…누적 1690번째(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주

    충북서 새로운 직장 감염 등 18명 확진…누적 1690번째(종합)

    뉴스듣기

    청주 12명, 진천 4명, 보은.괴산 각 한 명 등 양성...진천 육가공 업체 관련 6명 추가
    청주 자동차 부품 업체.건설현장서 직장 내 연쇄감염, 40대 목사와 가족도 양성 판정
    보은서 설 연휴 인천 다녀온 40대 외국인 근로자 확진, 괴산서 가족 간 감염도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
    설 명절 이후 충북에서도 다시 고개를 든 코로나19 확산세가 급기야 전방위로 번지고 있다.

    진천 육가공 업체 집단 감염이 나흘째 이어진 데다 새로운 직장.가족 내 연쇄 감염을 비롯해 한동안 잠잠했던 종교시설 확진자까지 나왔다.

    충청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8일 청주 12명, 진천 4명, 보은과 괴산 각 한 명 등 모두 18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근 집단 감염이 확인된 진천 육가공 업체와 관련해 이날도 진천과 청주에서 각 3명씩 모두 6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각각 청주에 사는 50대 직원과 20대 가족, 진천에 사는 50대 직원을 비롯해 전날 확진된 직원(충북 1671번)의 70대와 30대 가족, 직원 확진자의 접촉자인 70대 외국인까지 연이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결국 이 업체 관련 확진자도 불과 나흘 만에 모두 22명으로 늘었다.

    이 업체와 협력업체 직원 등 320여명에 대한 전수 검사에서 다행히 나머지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으나 타지역 검사자 20명을 포함해 시간이 갈수록 검사 대상자가 계속해서 불어나고 있어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날 진천에서는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40대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더욱이 도내에서 새로운 직장 내 연쇄 감염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또다른 집단 감염으로 번지는 게 아닌지 방역당국도 노심초사하고 있다.

    청주에서는 전날 확진된 한 자동차 부품업체 직원(충북 1667번)의 50대 동료와 그의 60대 가족이 확진됐다.

    또 이 업체와 협력 업체를 포함한 직원 등 35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전수 검사에서 50대와 60대 직원이 나란히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로써 이 업체 관련 확진자도 이틀 새 5명이 됐다.

    청주 오송의 한 건설현장에 일하는 20대와 그의 30대 가족이 전날 현장 동료(고양 2004번)가 확진되면서 실시한 진단 검사에서 감염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청주 신규 확진자 가운데는 성남 확진자의 10대 미만 가족도 포함됐다.

    그런가 하면 최근 미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진단 검사를 받은 청주의 한 교회 40대 목사와 그의 40대 가족이 확진되면서 방역당국이 소모임과 예배 참석자 등에 대한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보은에서는 금속 부품 제조업체에서 근무하는 40대 외국인 근로자가 확진돼 방역 당국이 발칵 뒤집혔다.

    외국인 22명과 함께 기숙사 생활을 하는 이 확진자는 설 연휴 기간 인천을 다녀온 뒤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 진단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까지 정확한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괴산 신규 확진자인 30대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충북 1666번)의 가족이다.

    이로써 충북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현재까지 사망자 58명을 포함해 모두 1690명으로 불었다.

    설 명절 이후 충북에서도 크고 작은 감염이 속출하면서 방역당국도 차단 방역에 갈수록 애를 먹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