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 사회적 약자 인권보장 기본계획 나왔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남

    경남 사회적 약자 인권보장 기본계획 나왔다

    뉴스듣기

    '함께 누리는 인권공동체 경남' 비전 제시

    인권 보장·증진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 경남도청 제공
    사회적 약자의 인권 보장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다.

    경상남도는 19일 도청 중앙회의실에서 '인권 보장·증진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었다.

    도는 그동안 설문조사와 전문가 토론회, 도민 공청회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들은 뒤 기본계획에 반영했다. 인권 보장·증진 기본계획은 앞으로 5년간 인권정책의 기본 지침으로 사용한다.

    기본 계획의 비전은 '함께 누리는 인권공동체 경남'으로 정했다. 4대 목표는 인권제도구축, 인권정책 강화, 인권환경 조성, 인권문화 확산이다.

    이를 실현하고자 10대 핵신과제와 55개 세부과제를 선정했다. 노인·여성·아동·장애인·이주민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도민 인권을 증진하기 위한 실천 방안이 담겼다.

    도는 올해 인권 행정 체계를 구축하고자 인권기구 설치, 도·시군 인권 협력체계 구축, 인권교육 강화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인권의 중요성에 대한 도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인권 존중의식을 확산하는 데 주력한다.

    하병필 행정부지사는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보다 실효성 있는 인권 기본계획을 수립해 5년간 경상남도 인권 행정의 로드맵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최종보고회 결과를 바탕으로 인권 기본계획을 보완한 뒤 경남도 인권위원회 승인을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