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배구 이어 야구도 학폭…한화 이글스 투수 '구설수 올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국일반

    배구 이어 야구도 학폭…한화 이글스 투수 '구설수 올라'

    뉴스듣기

    인스타그램 통해 한화 이글스 소속 투수 학폭 주장
    쓰레기 청소함에 가둬놓고 집당 폭행한 무리 중 한명

    연합뉴스
    프로배구를 강타한 '학폭(학교 폭력) 미투'가 프로야구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자신이 학교 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화 이글스 소속 유망주 투수 B씨가 초등학교 시절 학폭 가해자였다고 주장했다.

    A씨는 B씨의 실명과 얼굴도 공개했다.

    그는 B씨에 대해 "저를 괴롭혔던 수많은 이름 중에서도 지울 수 없는 이름 중 하나"라고 했다.

    이어 폭력·폭언과 함께 쓰레기 청소함에 갇혀 나오지 못하고 집단 폭행을 당한 기억이 있다며 B씨도 가해 행위에 참여했고, 이때의 기억으로 자신은 지금도 우울증 약을 먹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구단도 20일 오후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한화 구단은 "해당 사안을 인지한 즉시 선수와 면담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며 "오늘 오전부터는 단장을 비롯한 유관 부서 팀장과 실무자들이 비상 소집돼 다양한 루트를 통해 면밀한 팩트 체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얻은 정보로는 사실 여부를 뒷받침할 만한 판단의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