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 영동 외국인 대학생 등 6명 확진…누적 1712번째(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주

    충북 영동 외국인 대학생 등 6명 확진…누적 1712번째(종합)

    뉴스듣기

    영동 우즈베키스탄 외국인 대학생 5명 확진, 청주서 30대도 무증상 양성 판정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기다리고 있다. 황진환 기자
    주말인 20일 충북에서는 감염 경로 불명의 확산 등으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충청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영동 5명, 청주 한 명 등 모두 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영동 신규 확진자 5명은 모두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2~30대 대학생들이다.

    이 가운데 20대 한 명(충북 1707번)이 대학교 기숙사에 입소하기 위해 전날 진단 검사를 받은 뒤 가장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동거인과 지인 등 접촉자를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한 결과 나머지 4명이 연이어 확인됐다.

    확진자 모두 무증상으로 아직까지 정확한 감염 경로도 확인되지 않았다.

    영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해 12월 20일 해외 입국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뒤 무려 두 달 만이다.

    청주에서도 서원구에 거주하는 30대 B씨가 무증상 확진되면서 방역 당국이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로써 충북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사망자 58명을 포함해 모두 1712명으로 늘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