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 대정하수처리장 증설 6월부터 본격 운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제주

    제주 대정하수처리장 증설 6월부터 본격 운영

    뉴스듣기

    제주도청 전경.
    제주 대정하수처리장의 증설 사업이 95%의 공정율을 보여 오는 6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이달 말부터 대정하수처리장 증설 시설물에 대한 종합 시험운전을 거쳐 오는 6월부터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정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은 서귀포시 대정읍과 안덕면 개발사업 증가로 하수 처리용량이 한계에 다다르면서 진행됐다.

    하루 하수처리용량을 기존 1만 3000톤에서 2만1000톤으로 8000톤 증설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모두 270억원이 투입됐고 하수처리 시설물과 기자재 설치까지 이뤄져 현재 공정율은 95%를 보이고 있다.

    앞으로 하수처리 설비의 무부하운전과 누수, 산기장치 작동 여부, 생물반응조 점검 등 새롭게 구축된 하수처리 설비에 대한 종합적인 시험운전이 이뤄진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대정처리장과 함께 도내 8개 모든 하수처리장에 대한 증설사업을 완료했거나 추진하고 있다.

    대정처리장 외에 6500톤을 증설하는 색달처리장은 올해 말, 8000톤 증설의 남원처리장과 1만2000톤 증설의 동부처리장, 2만톤 증설의 서부처리장은 각각 내년에 마무리 될 예정이다.

    제주처리장의 경우 2025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수처리현대화사업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중이다.

    또 보목처리장(처리용량 3만톤)과 성산처리장(처리용량 1만톤)은 이미 증설사업이 마무리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