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흥민의 침묵' 토트넘도 눈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축구

    '손흥민의 침묵' 토트넘도 눈물

    뉴스듣기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29)이 침묵했다. 토트넘 핫스퍼도 눈물을 흘렸다.

    손흥민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사흘 전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에서 45분만 뛴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원톱 해리 케인을 받쳤다. 에릭 라밀라가 가운데, 루카스 모우라가 오른쪽에 배치됐다.

    토트넘은 전반 5분 만에 실점했다.

    제로드 보웬의 크로스에 이은 미카일 안토니오의 슈팅을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막았지만, 흐른 공을 안토니오가 먼저 잡아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부지런히 공격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전반 23분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는 모우라의 발에 걸리지 않았고, 전반 28분 오른발 슈팅은 수비수에 막혔다. 전반 39분 세르히오 레길론에게 전달한 패스도 골과 인연이 없었다.

    토트넘은 다급했다. 전반에만 라멜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레길론 등 3명이 경고를 받았다. 전반 43분 라멜라의 슈팅, 전반 추가시간 케인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코너킥에서의 에릭 다이어의 헤딩도 골문을 벗어났다.

    토트넘은 전반을 뒤진 채 끝낸 최근 11경기에서 단 한 차례도 이기지 못했다.

    결국 후반 2분 만에 추가골을 허용했다. 파블로 포르나스의 패스에 이은 제시 린가드의 슈팅을 막지 못했다. 포르나스의 플레이 상황에서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라갔지만, VAR을 거쳐 골이 인정됐다.

    토트넘은 파상공세를 펼쳤다. 후반 19분 만회골이 나왔다. 개러스 베일의 코너킥을 모우라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결과를 바꾸지는 못했다.

    후반 33분 베일의 슈팅은 크로스바를 때렸다. 후반 추가시간 웨스트햄 수비수가 걷어낸 공이 손흥민의 왼발에 맞고 골문으로 향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계속된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도 크로스바를 넘었다.

    토트넘은 1대2로 패하며 10승6무8패 승점 36점을 유지했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뒤 50경기에서 승점 81점을 올렸다. 지휘했던 팀(포르투, 첼시, 인터 밀란, 레알 마드리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첫 50경기를 기준으로 최저 승점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