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관악구 구립도서관 3월부터 휴관일 통일 시킨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서울

    관악구 구립도서관 3월부터 휴관일 통일 시킨다

    뉴스듣기

    관악구립도서관 10개소 휴관일 월요일로 통일
    주민불편 없애고 도서관 운영의 효율성 높이기 위해

    관악구 제공.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오는 3월 1일부터 관악구립도서관 10개소의 휴관일을 월요일로 통합‧변경한다고 22일 밝혔다.

    도서관별로 서로 틀린 휴관일 때문에 주민들이 이용가능한 도서관을 매번 확인해야하는 불편을 없애고, 도서관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구는 이번 휴관일 통일로 언택트 시대 비대면 강좌와 온라인 콘텐츠 등 새로운 교류 방식으로 독서활동을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는 주민들을 위해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상호대차서비스, 지하철 U-도서관 등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지원해 나가고 있다.

    특히, 지역 내 서점 7개소와 협약을 맺어 진행 중인 ‘동네서점 바로대출제’는 사업 시행 이후 현재까지 총 이용자수가 1만 6,040명, 대출권수도 2만 6,975권에 달해 주민들로부터 큰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지역특성화 콘텐츠를 개발하여 관악문화재단 유튜브에 업로드했다. 강감찬 장군과 고려를 소재로 한 역사 콘텐츠인 ‘고려 어벤져스’와 지역 내 맛집과 명소를 소개하는 ‘대관광’(대놓고 관악구 광고) 시리즈 등 다양한 비대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앞으로도 코로나19 장기화 속 다양한 비대면 콘텐츠로 구민들의 독서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