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먼지 감소 힐링 공간' 울산 북구, 도시숲 6곳 조성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울산

    '먼지 감소 힐링 공간' 울산 북구, 도시숲 6곳 조성

    뉴스듣기

    울산광역시 북구청 전경. 북구 제공
    울산 북구가 동네 곳곳에 도시숲을 조성한다.

    북구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생활환경숲 2곳과 학교숲 1곳, 가로수길 2구간, 자녀안심그린숲 1곳을 조성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국비 1억5천, 시비 7억6500, 구비 3억500 등 모두 12억원이 투입된다.

    도시숲은 울산시의 연암동 미세먼지차단숲, 효문동 도시바람길숲과 연계돼 추진된다.

    우선, 강동산하지구 중앙공원과 완충녹지 일대 0.4ha와 양정동 산91번지 0.1ha 유휴공간에는 각각 생활환경숲이 조성된다.

    또 중산동 메아리학교에는 청각장애 학생들이 많은 학교 특성을 고려해 오감체험 학교숲이 조성될 예정이다.

    천마산 편백산림욕장 진입도로와 송정 박상진 호수공원으로 진입하는 창평천 도로변에는 특색 있는 가로수길이 들어선다.

    특히 올해 산림청 신규사업으로 추진되는 자녀안심그린숲은 매곡초등학교 일대 어린이보호구역 500m 구간에 조성된다.

    해당 사업은 보도와 차도를 수목으로 분리해 어린이들을 보호하고, 계절별 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꾸미는 거다.

    북구는 도시숲 조성사업을 위한 설계용역을 거쳐 오는 4월쯤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북구 관계자는 "도심 속 유휴공간을 통해 미세먼지를 줄기는 것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에게 휴식과 치유의 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