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화문광장 교보문고 앞 도로 3월6일부터 양방향 통행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서울

    광화문광장 교보문고 앞 도로 3월6일부터 양방향 통행

    뉴스듣기

    서측 세종문화회관 앞 도로는 광장으로 조성

    서울 광화문광장. 연합뉴스
    서울시는 3월6일 0시부터 교보문고 앞에 있는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가 기존 일방통행에서 양방향 통행으로 바뀐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는 22일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기존 5개 차로)를 양방향 통행이 가능한 7~9차로(주행차로수 7차로)로 확장 정비하는 공사를 3월 초까지 마무리하고 3월6일(토)부터 양방향 통행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작년 11월부터 '사람이 쉬고 걷기 편한 광화문광장' 조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이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 양방향 통행 시작과 동시에, 현재 하행(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차량이 통행하고 있는 세종문화회관 앞 서측 도로 공간은 시민이 일상에서 즐기는 공원같은 광장으로의 변신을 준비하며 차량통행이 제한된다.

    이에 따라 3월6일부터는 광화문 삼거리와 세종대로 사거리 구간(세종대로)을 통행하는 상,하행 차량 모두 동측 도로를 이용해야 한다.

    서측 도로는 올해 11월까지 광장에 편입돼 보행길로 바뀌어 '세종대로 사람숲길'과 연계해 광화문에서 서울역을 잇는 2.6km 도심 보행축을 완성하게 된다.

    서울시는 서측 도로가 편입될 광장에 대한 매장문화재 정밀발굴조사를 시작으로, 광장 바닥 포장 정비, 수목 식재, 해치마당 리모델링 등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 공사기간 전후로 교통 흐름을 분석한 결과, 착공 직후 일시적으로 통행 속도가 조금 감소했지만 교통정체를 유발할 정도는 아니었으며 예년 수준(약 22km/h)의 통행속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경찰은 앞으로도 자하문로, 서소문로 등 도심으로 진입하는 주요 6개 도로 13개 교차로와 공사 영향권 내 65개 교차로의 신호를 최적화해 교통 정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2월말에는 세종대로와 만나는 사직로, 율곡로에서 주변 도로로 우회 할 수 있는 동선이 새롭게 열린다.

    사직공원 교차로(사직로)는 사직로와 사직로8길 양방향으로 좌회전이 가능하고, 경복궁 교차로(율곡로, 동십자각 사거리)는 좌회전을 통해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뒤편 종로1길로 바로 진입 할 수 있게 된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시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한 첫 단계로 광장 동측도로 확장, 정비를 마무리하고 다음 달 6일부터 양방향 통행을 시작한다"며 "광장 서측 도로도 오는 11월까지 더 넓고 편리해진 보행로와 공원같은 광장으로 조성해 시민들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