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패밀리 입찰?' 재난예경보 방송, 특정업체 담합 의혹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북

    '패밀리 입찰?' 재난예경보 방송, 특정업체 담합 의혹

    뉴스듣기

    개별 업체지만 인적·물적 연결고리
    업체끼리 판매대금 오간 정황 포착

    재난예경보시스템. 김용완 기자
    전북지역 자치단체의 재난예경보시스템 입찰 과정에서 특정 업체들이 '담합' 의혹을 받고 있다. 개별 업체지만 임원 일부가 겹치거나 업체 간 자금흐름에서 수상한 거래가 포착돼 관계가 석연치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재난예경보시스템과 마을방송 등 방송정보통신산업 분야에서 특수관계를 의심받고 있는 업체는 O업체를 중심으로 D업체, i업체, Y업체 등 4개 업체다.

    CBS노컷뉴스가 이들 기업의 법인등기부 등본을 확인한 결과 O업체의 사내 이사와 D업체 사내 이사가 같다. D업체 대표이사는 i업체에서 감사를 지낸 경력이 있다.

    O업체의 정보료 성격의 판매대금이 I업체의 계좌로 흘러든 정황이 포착돼 보통관계가 아님을 짐작케 한다. 또 자본금이 3억 원인 Y업체의 증권을 O업체가 5억 2천만 원가량을 보유하고 있고 O업체의 중부지부는 Y업체의 본사 건물과 같다는 점도 주목된다.

    O업체를 중심으로 인적, 물적으로 연관돼 있어 관련 업계에서는 이들 업체가 '패밀리업체'로 불리고 있다.

    O업체의 정보료 성격의 판매대금이 I업체의 계좌로 흘러든 정황이 포착된 '전자세금계산서'. 제보자 제공
    CBS노컷뉴스가 국가종합전자조달 '나라장터'를 분석한 결과 전북의 한 자치단체가 지난해 11월 발주한 '재난예경보시설(마을재난방송)공사'에는 이들 4개 업체만 입찰에 참여했다. 1억 4220만 6350원의 금액을 제시한 E업체가 낙찰자로 선정됐다. D업체 1억 4244만 4500원, O업체 1억 4298만 2950원, Y업체 1억 4383만 9300원 등이었다.

    지난해 12월 도내 다른 자치단체가 발주한 마을방송 구축사업에도 이들 4개 업체가 입찰에 참여해 I업체가 낙찰됐다.

    지난 2019년 1월 또 다른 지자체가 공고한 '재난예경보시설 구축사업'을 보면, 단 두 업체만 응찰했다. O업체가 2억 4983만 4090원에 낙찰됐고 Y업체는 2억 5234만 원을 투찰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이들 업체가 사실상 '패밀리 회사'"라면서 "시장의 공정성을 저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업계의 다른 관계자는 "O업체 대표가 과거 입찰담합 사건에 연루돼 처벌받으면서 폐업에 대비해 만든 회사가 D회사"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O업체와 D업체에서 각각 사내이사를 겸해 맡고 있는 인물이 O업체 대표와 친인척 관계"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이와 관련된 주장과 의혹 등을 확인하기 위해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O업체 관계자는 입장을 밝히기 곤란하고 언론의 취재에 일절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