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짜 내기골프' 알펜시아 경영진, 경찰 고발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강원

    '공짜 내기골프' 알펜시아 경영진, 경찰 고발돼

    뉴스듣기

    수도권 시민단체, 강원도경찰청에 고발장 접수
    경찰, 강원도개발공사 감사자료 토대로 수사 착수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전경. 강원도개발공사 제공
    점검 라운딩을 명목으로 상습적으로 '공짜 내기골프'를 한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경영진들이 경찰에 고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강원도경찰청은 알펜시아 경영진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사실관계 확인 등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수사 내용에 관한 언급은 자제하면서 "최근 불거진 알펜시아 경영진의 '공짜 내기골프' 등 비위와 관련해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한 시민사회단체가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알펜시아 운영주체인 강원도개발공사의 알펜시아 경영진 비위 감사 자료 일체를 확보해 위법 사실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달 14일 평창 알펜시아 운영주체인 강원도개발공사는 점검 라운딩을 명목으로 상습적으로 무료 골프를 즐기고 이 과정에서 금전을 주고 받은 알펜시아 대표, 스포츠 사업본부장, 알펜시아 직원 4명, 강원도개발공사 파견직원 1명 등에 대해 감사를 마무리하고 최종 징계양정을 확정했다.

    대표와 스포츠 사업본부장은 감봉 3개월, 이들과 함께 골프를 친 직원들은 경고 조치가 내려졌다.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점검라운딩을 앞세워 매월 1~2회 또는 3~4회씩 무료 골프를 즐긴 것으로 도 개발공사 감사에서 확인됐다.

    강원도개발공사는 "업무적으로 적정한 점검 라운딩은 사전계획 수립, 동반자 선정 사후조치 등 모든 절차에서 명확한 근거를 마련해야 하는데 동반자 선정과 라운딩 시간 결정 과정에서 절차상 문제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간식비, 캐디피 지불 명목으로 금전이 오갔고 남은 금액은 되돌려주는 조치를 취했지만 공적기관의 임직원으로서 부적절한 행위로 판단됐다. 이들은 평일에도 '벤치마킹' 명목만을 내세워 사전계획, 사후조치 등을 제대로 하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진행한 사실도 밝혀냈다.

    하지만 강원도개발공사와 알펜시아는 근로기준법상 사용자로 분류될 수 있는 대표 등에 대한 감봉 기준으로 근로기준법 적용해 알펜시아 안팎에서 징계 실효성 시비를 자초하고 있다.

    근로기준법 제95조(제재 규정의 제한)는 취업규칙에서 근로자에 대해 감급(감봉)의 제재를 정할 경우에 그 감액은 1회 금액이 평균임금 1일분의 2분의 1을 초과하지 못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강원도개발공사에 따르면 알펜시아 대표의 연봉은 8800만원, 한달 급여는 733만원으로 1일 평균임금은 24만원 정도로 환산된다. 현재 검토 중인 근로기준법을 적용하면 징계에 따른 감봉 금액은 월 최고 12만원을 초과할 수 없다.

    지난 17일 개회한 297회 강원도의회 임시회에서 평창 알펜시아 경영진에 대한 재감사를 요구한 심상화 강원도의회의원. 강원도의회 제공
    지난 17일부터 진행 중인 강원도의회 297회 임시회에서도 평창 알펜시아 경영진의 '공짜 내기 골프' 징계가 가볍다며 재감사를 통해 징계 수위를 재조정해야한다는 요구가 이어졌다.

    심상화 의원은 "공짜 내기골프는 횡령"이라면서 사건에 연루된 알펜시아 대표 등의 징계 수준을 감봉 3개월로 확정한 강원도개발공사 감사 결과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박인균 의원도 알펜시아 경영진 비위에 "기강해이에 대한 지적을 새겨 듣고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창수 의원은 "도민들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한 도덕성 문제"라며 징계 수위 상향 검토를 재차 요구했다.

    답변에 나선 이만희 강원도개발공사 사장은 "(알펜시아가) 도민의 기업이라는 사실을 잊고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며 대신 사과한 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전체조직을 다독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재감사, 징계수위 재검토 요구에는 "도덕적 문제가 있다고 해서 과도한 처벌은 할 수 없다. 공인 노무사 자문에서도 조직 쇄신 차원의 징계가 요구됐다"며 "대신 알펜시아 매각이라는 큰 틀과 더불어 도민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노력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